키움 홍원기 감독 "김혜성 호수비, 상대 흐름 끊었다"[잠실 승장]

박상경 입력 2021. 10. 20. 22: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LG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고 승리를 거둔 키움 홍원기 감독은 선수들의 활약상을 칭찬했다.

키움은 20일 잠실구장에서 가진 LG전에서 6대5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키움은 2연승과 함께 5강 경쟁 불씨를 살리는데 성공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1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20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9회말 1사 1,2루 키움 홍원기 감독이 마운드로 올라와 이야기를 마친 후 내려가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0.20/

[잠실=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LG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고 승리를 거둔 키움 홍원기 감독은 선수들의 활약상을 칭찬했다.

키움은 20일 잠실구장에서 가진 LG전에서 6대5로 이겼다. 선발 최원태가 6이닝 3실점으로 버텼고, 타선에선 김혜성이 3안타 3타점으로 힘을 보탰다. 이날 승리로 키움은 2연승과 함께 5강 경쟁 불씨를 살리는데 성공했다.

홍 감독은 경기 후 "최원태가 1회에 위기를 맞았지만, 이후 안정적으로 상대 타선을 상대해줬다. 6회까지 소화해줘 투수 운영에 도움이 됐다. 김혜성이 공수에서 큰 역할을 해줬다. 특히 4회말 호수비로 상대 흐름을 끊을 수 있었다. 5회초 이지영의 끈질긴 승부가 선수들의 승부욕을 자극했다"고 평했다.

잠실=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맛있는 녀석들' 하차한 이유 "오래될수록 불안해져"
김선호 전 연인은 미모의 기상캐스터?..“쩔쩔매는 이유 있어”→김선호 “진심으로 사과”
김선호, 이번 사태로 날린 돈은? 위약금 물게되면 '어마어마'할 듯
서장훈, 3조 재산 진짜?..“방송 수익, 농구 수익 넘었다”
“씻을 때마다 시아버지가 욕실 문 열어” 며느리의 속앓이
“몇명이랑 성관계 했어?”…아델의 대답은
'제니와 열애설' 지드래곤, 무심하게 낀 '하트 반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