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마무리 조기 투입 승부수가 낳은 무승부 [스경X승부처]

문학 | 김하진 기자 입력 2021. 10. 20. 22: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NC 이용찬. NC 다이노스 제공


NC가 경기 후반 아쉬운 동점 허용으로 5위권에서 밀려났다.

NC는 20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SG와의 경기에서 7-7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무승부로 끝났지만 앞서가던 NC로서는 다 잡은 승리를 내준 게 뼈아팠다.

이날 NC는 시작부터 순조로웠다. SSG 선발 오원석을 상대로 2사 1·2루에서 애런 알테어의 1타점 2루타, 노진혁의 2타점 적시타로 3점을 뽑아냈다. 계속된 2사 만루에서 정진기의 2타점 2루타까지 터져 5-0으로 앞섰다.

SSG는 한유섬의 2타점 3루타와 박성한의 적시타로 3점을 쫓아갔으나 점수차는 그대로 유지됐다.

NC는 3회초 김주원의 솔로 홈런으로 한 점을 추가했고 3회말 SSG가 오태곤의 좌월 솔로 홈런으로 맞대응을 했다.

그리고 6회초 NC는 알테어의 적시타로 7-4으로 앞서며 승기를 굳히는 듯 했다.

그런데 8회말 위기가 왔다. 팀의 4번째 투수 김진성이 1사 1·3루의 위기를 자초했고 NC 벤치에서는 마무리 이용찬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이용찬이 마주한 첫 타자는 최정이었다. 최정은 전날 광주 KIA전에서 개인 통산 400홈런을 달성했다. 역대 2번째, 우타자로는 첫번째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무안타에 그치고 있었다.

최정은 이용찬이 던진 2구째 146㎞의 직구를 받아쳤다. 타구는 그대로 좌측 담장을 넘겼다.이 홈런으로 주자 3명이 모두 들어오면서 7-7 동점이 됐다. 9회 양팀은 추가점을 내지 못했고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NC 선발 신민혁은 6이닝 4실점으로 개인 3연승과 동시에 10승 달성을 눈앞에 뒀으나 모두 날아가버렸다.

같은날 잠실구장에서 키움이 LG에 5-4로 승리해 5위 자리를 지켜냈고 NC와 SSG는 함께 공동 6위권으로 내려앉았다.

문학 |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