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 동점 3점포' SSG, NC와 혈투 끝 7-7 무승부 [MK현장]

김지수 입력 2021. 10. 20. 22: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SSG 랜더스와 NC 다이노스가 난타전 끝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SSG와 NC는 2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KBO리그 팀 간 15차전에서 7-7로 비겼다.

NC는 1회초 대량 득점으로 리드를 잡았다.

SSG와 NC는 이 경기 전까지 키움 히어로즈와 공동 5위를 유지했지만 키움이 이날 LG를 꺾으면서 공동 6위로 순위가 내려가게 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SSG 랜더스와 NC 다이노스가 난타전 끝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SSG와 NC는 2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KBO리그 팀 간 15차전에서 7-7로 비겼다.

기선을 제압한 건 NC였다. NC는 1회초 대량 득점으로 리드를 잡았다. 2사 1, 2루에서 애런 알테어의 1타점 2루타를 시작으로 노진혁의 2타점 적시타로 3-0으로 앞서갔다. 이어 계속된 2사 만루에서 정진기의 2타점 2루타로 두 점을 더 보태며 5-0으로 달아났다.

SSG 랜더스 최정(오른쪽)이 2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8회말 동점 3점 홈런을 기록한 뒤 추신수에게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인천)=김영구 기자
SSG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1회말 2사 1, 2루에서 한유섬의 2타점 3루타, 박성한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5-3으로 따라붙었다.

NC는 3회말 추가점을 뽑았다. 선두타자 김주원의 솔로 홈런으로 6-3으로 격차를 벌렸다. SSG도 홈런으로 응수했다. 3회말 선두타자 오태곤이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려 6-4 두 점 차를 유지했다.

잠잠하던 NC 타선은 6회말 도망가는 점수를 얻었다. 1사 2루에서 알테어가 중전 안타로 2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여 스코어를 7-4로 만들었다.

SSG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8회말 1사 1, 3루에서 최정이 극적인 동점 3점 홈런을 폭발시키며 7-7로 균형을 다시 맞췄다.

양 팀은 이후 결승점을 노렸지만 9회 마지막 공격에서 나란히 무득점에 그쳤다. NC는 선두타자 출루에도 결승점을 얻지 못했다. SSG도 9회말 타선이 삼자범퇴로 물러나면서 패배를 면한데 만족했다.

SSG와 NC는 이 경기 전까지 키움 히어로즈와 공동 5위를 유지했지만 키움이 이날 LG를 꺾으면서 공동 6위로 순위가 내려가게 됐다.

[인천=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