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닮은 사람' 화려하지만 고단했던 고현정, 가난조차 빛나던 신현빈

손봉석 기자 입력 2021. 10. 20. 22:0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제공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극본 유보라, 연출 임현욱,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이 부족함 없어 보이지만 일상의 고단함에 시달리던 주인공 정희주(고현정 분), 그리고 그녀를 화가의 길로 이끈 존재였던 구해원(신현빈 분)의 과거 빛나던 모습을 공개했다.

20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될 ‘너를 닮은 사람’에서는 과거 시점, 고졸에 가난한 집안 출신이라는 이유로 시댁 식구들에게 무시당하는 와중에 어린 딸 리사마저 해외로 유학을 보내며 허무감에 빠져 있던 희주가 독일문화원을 찾아 독일어를 배우기 시작한다.

공개된 스틸 컷에서는 독일어 교실에서 수강생으로 처음 만나게 된 희주와 미대생 시절 해원의 모습을 볼 수 있다.

희주는 단아한 정장에 고상한 아름다움을 자랑하지만, 생소한 독일어 수업을 앞두고 긴장한 모습이다. 하지만 독일 유학을 꿈꾸던 해원은 수수한 차림새에도 넘치는 자신감으로 가득하다. 그리고 그런 해원을 부러운 듯이 바라보는 희주의 모습은 현재 시점 두 여자 사이에 감도는 불편한 분위기와 대조되며 이들의 사연을 궁금하게 한다.

과거 미술을 시작하는 희주에게 스승이 돼 주었던 해원의 모습은 ‘미친 미술교사’라고 불리는 지금과 달리 활기차고 꿈이 가득한 모습이었다. 3회에서는 희주가 해원과의 우정을 통해 해원의 미대 선배인 서우재(김재영 분)와 처음으로 만나게 된 연유가 공개될 예정이다.

두 여자의 빛나던 과거, 그리고 불편해져 버린 현재의 극명한 대조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안방극장에 배달된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