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뷔 팬, 서울에 '태형 숲' 깜짝 조성

유지혜 입력 2021. 10. 20. 22: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본명 김태형) 팬들이 서울에 뷔의 이름을 딴 숲을 만들었다.

서울환경운동연합은 20일 뷔의 팬 170여명과 함께 전날 서울 잠실 한강공원 잠실대교 부근에서 뷔의 본명을 딴 '태형 숲 1호'(사진)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서울환경연합은 앞으로도 도시 숲 조성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잠실대교 일원에 1204그루 심어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본명 김태형) 팬들이 서울에 뷔의 이름을 딴 숲을 만들었다. 서울환경운동연합은 20일 뷔의 팬 170여명과 함께 전날 서울 잠실 한강공원 잠실대교 부근에서 뷔의 본명을 딴 ‘태형 숲 1호’(사진)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평소 뷔가 좋아하는 초록색과 닮은 환경에 대한 메시지를 담아 한강 자연성 회복, 기후변화 대응, 생물 다양성 증진 등 효과를 기대하며 느티나무 4그루와 조팝나무 1200그루를 심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서울환경연합은 앞으로도 도시 숲 조성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