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힐랄 나와!' 집념의 포항, 승부차기 끝 울산 잡고 12년 만에 ACL 결승 진출

김가을 입력 2021. 10. 20. 21:46 수정 2021. 10. 20. 21: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포항 스틸러스가 12년 만에 아시아챔피언에 도전한다.

김기동 감독이 이끄는 포항 스틸러스는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2021년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4강전에서 연장접전 끝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포항은 2009년 이후 12년 만에 ACL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하지만 포항은 고비마다 울산의 발목을 잡은 기억이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전주=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포항 스틸러스가 12년 만에 아시아챔피언에 도전한다.

김기동 감독이 이끄는 포항 스틸러스는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2021년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4강전에서 연장접전 끝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포항은 승부차기 끝 5-4 승리를 완성했다. 이로써 포항은 2009년 이후 12년 만에 ACL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결승 상대는 알힐랄(사우디아라비아)이다.

포항은 4-2-3-1 전술을 활용했다. 이승모가 원톱으로 출격했다. 임상협, 크베시치, 팔라시오스가 2선에서 공격했다. 이수빈과 신광훈이 더블볼란치로 호흡을 맞췄다. 강상우, 그랜트, 권완규 박승욱이 포백에 위치했다. 이 준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울산은 4-1-4-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최전방 공격수로 오세훈이 이름을 올렸다. 바코, 이동경 윤빛가람 윤일록이 뒤에서 힘을 보탰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원두재가 그라운드를 지휘했다. 수비는 설영우, 불투이스, 김기희 김태환이 담당했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전통의 라이벌' 울산과 포항. ACL 결승행 티켓을 두고 '외나무다리'에서 만났다. 올 시즌 전적에서는 울산이 웃었다. '하나원큐 K리그1 2021' 세 경기에서 2승1무 우위를 점하고 있다. 하지만 포항은 고비마다 울산의 발목을 잡은 기억이 있다.

물러설 수 없는 대결. 경기 시작 휘슬이 울렸다. 포항이 파상공세에 나섰다. 팔라시오스가 특유의 스피드를 앞세워 그라운드를 휘저었다. 원톱 이승모는 높이를 활용해 깜짝 헤딩슛을 시도했다. 울산은 포항의 공격을 막아 세우기 급급했다. 전반은 0-0으로 마감.

후반 시작과 동시에 울산이 공격에 나섰다. 경기 재개 7분 만에 득점에 성공했다. 설영우가 건넨 공을 윤빛가람이 슈팅으로 연결했다. 포항의 골키퍼가 이를 막아냈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윤일록이 틈을 놓치지 않고 득점에 성공했다.

변수가 발생했다. 후반 23분이었다. 울산 원두재가 포항 임상협을 막는 과정에서 태클이 깊었다. 심판은 레드카드를 꺼내 들었다. 수적 열세에 놓인 울산은 윤빛가람 윤일록 대신 박용우 이청용을 차례로 투입해 지키기에 나섰다.

포항도 승부수를 띄웠다. 팔라시오스 대신 이호재를 투입해 공격에 변화를 줬다. 울산은 물러서지 않았다. 바코, 이동경 오세훈을 동시에 벤치로 불러들였다. 홍 철 신형민 김지현으로 변화를 줬다.

포항은 이승모 대신 김륜성을 넣었다. 포항은 '공격 앞으로'를 외쳤다. 포항은 후반 89분 프리킥 상황에서 그랜트의 깜짝 헤더로 기어코 1-1 동점을 만들었다. 두 팀의 경기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결승골을 향한 집념. 두 팀은 누구 하나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포항의 박승욱과 울산 설영우가 거친 몸싸움 끝에 경고를 받았다. 두 팀은 끝내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 이어진 운명의 승부차기. 포항이 울산을 누르고 승리를 챙겼다. 포항은 모든 선수가 승부차기에 성공했다. 반면, 울산은 첫 번째 키커인 불투이스가 실축했다.

전주=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