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발사 D-1..발사체 기립 등 순조롭게 진행

입력 2021. 10. 20. 21:0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100% 우리 기술로 만든 우주 발사체, 누리호, 드디어 내일(21일) 오후 4시에 발사됩니다. 고흥 나로우주센터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오지예 기자! (네, 나로우주센터입니다.) 이제 발사 준비 모두 끝났습니까?

【 기자 】 네, 내일 발사를 앞두고 연료 주입을 제외한 기술적인 점검은 조금 전 마무리됐습니다.

예정보다 약 1시간 반 정도 늦어졌는데, 이상 조짐이 있어서는 아니었습니다.

조금 더 신중하고 세밀하게 점검을 했기 때문인데요.

오늘 아침 7시 20분 조립동에서 발사대로 옮겨진 누리호는 수직으로 세워진 뒤 발사체에 연료와 전원을 공급하는 엄빌리칼 타워와 연결됐습니다.

오늘 최종 점검에 참여한 연구진만 약 250명입니다.

소감 들어보시겠습니다.

▶ 인터뷰 : 정연희 / 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 구조팀 - "모두 같은 마음으로 오늘을 기다렸던 거잖아요. 발사에 성공하면 이제 앞으로 못 보는 거잖아요. 그래서 잘 가라, 그리고 보지 말자 인사도 하고 사진도 찍고 다들 진짜 제발 한 번에 성공하면 좋겠다 하는 마음으로…"

【 질문2 】 꼭 성공했으면 좋겠는데, 그럼 내일 예정대로 발사하는 겁니까. 일정은 어떻게 되나요.

【 기자 】 네, 내일 발사를 할 수 있는지 날씨와 바람 등을 고려해 현재 발사관리위원회가 1차 검토하고 있고요.

내일 2차례 더 위원회를 연 뒤, 최종적인 발사 승인이 나면 발사 1시간 20분 전부터 연료 주입이 시작됩니다.

발사는 잠정적으로 오후 4시로 잡혀 있습니다.

【 질문3 】 변수는 없습니까.

【 기자 】 네, 누리호 비행 경로상 강풍과 번개 등 기상이변이나 우주물체 충돌 가능성 등이 있다면 발사는 중단될 수도 있는데요.

현재까지는 문제가 없다는 게 항우연의 설명입니다.

▶ 인터뷰 : 오승협 / 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추진기관개발부장 - "지상 날씨는 큰 문제 없습니다. 고도 10km 이상의 고공풍에 대한 분석이 이루어져야 하고요. 앞으로 남은 작업이 있지만 크게 기술적으로 어려운 작업이 아닙니다."

【 질문4 】 그렇다면 누리호의 발사, 그러니깐 임무의 성공 여부는 어떻게 알 수 있습니까.

【 기자 】 네, 누리호는 약 16분 간 우주 비행을 하는데요.

최종 목표는 인공위성 모사체를 700km 궤도에 올려놓는 겁니다.

발사 후 약 30분 뒤에 이 임무를 성공했는지 알 수 있고요.

목표 고도에 위성 모사체가 제대로 올라갔는지가 성공 여부의 잣대가 됩니다.

지금까지 나로우주센터에서 MBN뉴스 오지예입니다.

영상취재 : 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현장중계 : 조병학 PD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