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 기업 임원 1년새 207명 줄어 올 6664명

김강한 기자 입력 2021. 10. 20. 21:0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올해 국내 100대 기업 임원 수가 작년보다 200여 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헤드헌팅업체 유니코써치가 2021년 국내 100대 기업 임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매출액 기준 국내 100대 기업의 상반기 기준 임원 수는 6664명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6871명)보다 207명 줄어든 것이다. 임원 수가 6600명대로 줄어든 것은 2011년(6610명) 이후 처음이다.

100대 기업 임원 수 감소는 코로나 영향으로 풀이된다. 코로나 사태 이전인 2019년에는 임원 수가 전년 대비 89명 증가한 6932명이었지만 코로나 사태가 터진 이후 2년 연속 줄었다. 코로나 확산으로 위기감이 커진 기업들이 비용 절감을 통한 긴축 경영에 들어가면서 임원 자리부터 없앤 것이다. 김혜양 유니코써치 대표는 “코로나 이후 특히 유통업계를 중심으로 임원을 줄이는 기업들이 많아졌다”면서 “하지만 올 연말 임원 인사에서는 기업들이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하기 위해 임원 수를 소폭 늘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