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에 병원 설립하고 환자 44만명 치료한 한국인 의사

이에스더 입력 2021. 10. 20. 17:4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우정 헤브론 의료원장이 캄보디아 현지에서 어린이 환자를 진찰하는 모습. 아산사회복지재단

“캄보디아 의료봉사에서 만난 아이들의 맑은 눈이 저를 여기까지 이끌어온 것 같습니다. 간단한 치료로 나을 수 있는 가벼운 병에 걸려도 생명을 위협받는 아이들을 외면할 수 없었습니다.”

캄보디아의 수도 프놈펜 외곽에서 헤브론의료원을 운영 중인 김우정(68) 원장은 20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17년 전의 일을 떠올리며 이렇게 말했다.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인 김 원장은 한국에서 소아과 의원을 운영했다. 그러다 2004년 설 연휴를 맞아 떠난 캄보디아 단기 의료봉사에서 인생이 바뀌었다.

김 원장은 “허벅지에 큰 종기가 있는 10살 남자아이를 만났는데, 간단한 수술로 치료가 가능한 병을 오래 키운 상태였다”라며 “열이 펄펄 끓어 맑은 눈망울이 초점 잃어가는 모습을 보며 가슴이 아팠다”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수술도구가 없어 멀리 병원이 있는 곳에 아이를 이송해 치료해야 했는데 그 비용이 100달러(12만원가량)에 불과했다”라며 “다행히 아이는 2주 만에 깨끗하게 나았다. 우리에겐 적은 돈이지만, 누군가에겐 생명이 달려있구나 싶어 오래 기억에 남는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운명에 이끌리듯 다시 캄보디아 행을 택했다.
2005년 한국인이 운영하는 캄보디아의 현지 클리닉에서 의사를 모집한다는 공고를 본 김 원장은 이듬해 1월 운영하던 병원을 정리하고 소량의 약품과 청진기만 챙긴 채 캄보디아로 의료봉사를 떠났다.
낯선 나라에 적응할 새도 없이 환자들이 몰려들었다. 김 원장은 도움을 필요로 하는 많은 환자를 만나면서 이들을 위한 의료봉사가 단기성 활동에 그치지 않고 지속 가능한 방법은 무엇일지 고심했다고 한다. 이러한 고민은 의료 혜택에서 소외된 환자들을 위한 새로운 병원 설립을 결심하는 데 이르렀다.

김 원장은 1년 4개월 동안 캄보디아 환자들을 돌보며 익힌 현지 상황을 토대로 2007년 9월 소아과 2명, 마취과 1명, 치과 1명의 한국인 의료선교사 4명, 캄보디아 직원 5명과 함께 수도 프놈펜 외곽지역의 작은 가정집을 리모델링해 헤브론병원을 열었다. 캄보디아 환자들을 위한 무료 병원이었다. 헤브론은 히브리어로 ‘친구들의 마을’을 의미한다.

헤브론병원은 현재 의사 28명, 간호사 35명, 임상병리사 5명 등을 포함해 1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내과, 일반외과, 정형외과 등 11개의 진료과와 심장센터, 안과센터 등 특화된 전문센터를 통해 연간 6만여 명을 진료하고 연간 1000여 건의 수술을 하는 의료기관으로 발전했다. 2007년 개원 이후 44만 명이 넘는 환자가 이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고 2만여 명의 환자가 입원 치료로 건강을 회복했다. 1200여 건의 안과 수술, 1100여 건의 암 수술, 7700여 건의 일반 수술이 이뤄졌다. 헤브론병원은 초기에 저소득 환자들을 위한 무료 병원으로 운영됐지만 병원의 지속가능한 운영을 위해 환자 형편에 따라 일부 유료로 진료하고 있다.

김 원장은 의대를 졸업해도 전공의 교육을 받기 어려운 현지 상황을 고려해 2014년 3년제 전공의 수련 프로그램을 개설해 16명을 교육했다. 같은 해 캄보디아 왕립대학과 연계한 간호대학도 설립해 지금까지 70여 명의 졸업생을 배출하는 등 캄보디아의 열악한 의료 인프라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다.

김 원장은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날 아산사회복지재단이 수여하는 제33회 아산상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아산상 의료봉사상에는 의료혜택에서 소외된 노숙인들을 위해 인술을 실천하고, 주거와 재활 지원을 통해 노숙인들의 삶의 질 개선에 힘써 온 서울특별시립 서북병원 의사 최영아(51)씨가 선정됐으며, 사회봉사상에는 아프가니스탄 기아 해소를 위해 콩 재배와 가공산업 육성에 기여한 권순영 ‘영양과 교육 인터내셔널’ 대표(74)가 선정됐다. 시상식은 11월 25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아산사회복지재단 아산홀에서 개최된다. 김우정 의료원장에게는 상금 3억 원, 최영아 의사와 권순영 대표에게는 각각 상금 2억 원이 수여된다. 재단은 총 6개 부문 수상자 18명(단체 포함)에게 총 10억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