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 언론의 분노, "메시가 조르지뉴 제치고 발롱도르 타면 이름빨"

이인환 입력 2021. 10. 20. 17:1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우승 차이가 몇개인데".

이탈리아 '코리에 델로 스포르트'는 20일(한국시간)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가 조르지뉴(첼시)를 제치고 발롱도르를 타는 것은 오직 '이름값'때문이다"라고 보도했다.

코리에레 델로 스포르트는 "상은 아마 메시가 탈 것이다. 하지만 그가 조르지뉴를 제치고 탄다는 것은 오직 이름값"이라면서 "조르지뉴가 PSG로 이적했다면 발롱도르는 그의 차지였을 것"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우승 차이가 몇개인데".

이탈리아 '코리에 델로 스포르트'는 20일(한국시간)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가 조르지뉴(첼시)를 제치고 발롱도르를 타는 것은 오직 '이름값'때문이다"라고 보도했다.

발롱도르를 앞두고 예상 후보 1순위는 메시다. 그는 지난 시즌 FC 바르셀로나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으나 팀은 리그 3위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조기 탈락했다. 

그래도 메시는 지난 여름 열린 코파 아메리카에서 최고의 활약으로 염원의 국대 트로피를 선사하며 체면 치례에 성공했다.

메시에 이은 2순위는 조르지뉴. 그는 지난 시즌 첼시의 UCL 우승과 이탈리아의 유로 2020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우승 실적만 보면 확연히 메시보다 좋으나 개인의 활약이 미비했다는 평가.

포지션의 차이는 있지만 메시가 라리가에서 30골 득점왕, 코파 아메리카에서 4골을 넣은 것과 달리 조르지뉴의 개인 스탯은 초라하다.

조르지뉴보다 메시의 발롱도르 수상 확률이 높은 상황에 대해 코리에 델로 스포르트는 강한 불만을 터트렸다. 이 매체는 "그 해 우승을 기준으로 준다면 메시가 아닌 조르지뉴가 발롱도를 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코리에레 델로 스포르트는 "상은 아마 메시가 탈 것이다. 하지만 그가 조르지뉴를 제치고 탄다는 것은 오직 이름값"이라면서 "조르지뉴가 PSG로 이적했다면 발롱도르는 그의 차지였을 것"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mcadoo@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