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 피멍' 아옳이 "손발 쫙 안 펴져..법적 대응 준비 중"

김찬영 입력 2021. 10. 20. 17: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건강 주사를 맞은 후 온몸에 피멍이 들었던 유튜버 겸 사업가 아옳이(본명 김민영·사진)가 근황을 밝혔다.

이날 아옳이는 남편이자 카레이서 출신 사업가 서주원과 등장했다.

아옳이는 "제일 많이 주신 질문이 제 건강 상태였다"고 밝혔다.

앞서 아옳이는 지난 9일 인스타그램에 "지난 일주일간 너무 아프고, 정말 교통사고 난 느낌이라고 해야 하나, 몸을 볼 때마다 너무 충격적이어서 힘든 한 주였다"라며 전신의 곳곳에 피멍이 든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스타그램 캡처
 
건강 주사를 맞은 후 온몸에 피멍이 들었던 유튜버 겸 사업가 아옳이(본명 김민영·사진)가 근황을 밝혔다.

아옳이는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아옳이’에 ‘짧은 큐앤에이 Q&A 2세 계획? MBTI?’이라는 제목의 영상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아옳이는 남편이자 카레이서 출신 사업가 서주원과 등장했다.

아옳이는 “제일 많이 주신 질문이 제 건강 상태였다”고 밝혔다.

이어 “거의 매일 치료를 받으러 다녔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처음 상태보다는 많이 호전됐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아직은 후유증으로 손발이 불편하다”고 호소했다.

더불어 “이제 손발이 쫙 안 펴진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그거에 대해 신경, 물리치료를 받고 있다”고 털어놨다.

아울러 “그래도 많이 나아졌으니 걱정 안 하셔도 된다”고 강조했다.

또 “좋은 일이 아닌데 자꾸 언급되면 여러분이 피로감을 느끼실 것 같다”고 말했다.

말미에 그는 “이번 사건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이어 “결과는 최소 6개월에서 1년 또는 2년까지도 긴 싸움이 될 것 같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는 모르지만, 그 과정 동안 여러분들이 피로감을 느끼지 않게, 좋은 모습만 보여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아옳이는 지난 9일 인스타그램에 “지난 일주일간 너무 아프고, 정말 교통사고 난 느낌이라고 해야 하나, 몸을 볼 때마다 너무 충격적이어서 힘든 한 주였다”라며 전신의 곳곳에 피멍이 든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는 그의 얼굴을 제외한 손과 팔, 배, 다리, 발 등이 피멍으로 뒤덮여 있다.

그는 “앞으로 잡혀 있는 스케줄도 너무 많고 손끝과 발끝에까지 다 멍이 들어서 도저히 숨길 수 있는 정도가 아니었다”고 공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원래는 멍이 드는 시술이 아니”라며 “만성 염증과 틀어진 체형에 좋은 건강 주사라고 해서 맞았다”고 고백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