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강화하는 저커버그.. 페이스북 이름까지 바꾼다

오경묵 기자 입력 2021. 10. 20. 16:49 수정 2021. 10. 20. 16:5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로고. /AP 연합뉴스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기업인 페이스북이 회사명을 바꿀 계획이라고 IT전문매체 더버지가 19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페이스북의 사명 변경은 메타버스 전략 강화차원이다.

더버지는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28일 오전 개최되는 연례 콘퍼런스 ‘페이스북 커넥트’에서 새 회사 이름 발표를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상황에 따라 공개 날짜는 바뀔 수 있다고 한다.

페이스북의 새 사명은 사내에서도 극비로 다뤄지고 있다고 한다. 고위 간부들조차도 모르는 사람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페이북의 가상현실(VR) 플랫폼인 ‘호라이즌(HORIZON)’과 관련된 사명이 채택될 수 있다고 추정했다. 사명 변경 이후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왓츠앱 등과 같이 모회사 산하로 들어갈 가능성이 크다는 게 더버지의 예측이다.

페이스북의 사명 변경은 메타버스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 최근 사측에 닥친 악재를 타개하기 위한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페이스북은 최근 AI시스템이 부적절한 콘텐츠를 걸러내지 못한다는 내부고발로 도마 위에 올랐고, 독점 논란으로 미국 연방정부와 소송도 진행 중이다. 미 의회에서는 페이스북 등 IT 대기업의 불공정 관행을 없애기 위해 법적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페이스북은 메타버스를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보고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저커버그는 지난 7월 인터뷰에서 “앞으로 메타버스가 크게 주목받을 것”이라며 “향후 인터넷이 나아갈 방식에서 큰 부분을 차지할 것”이라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