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우주 향해 섰다

손봉석 기자 입력 2021. 10. 20. 16: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20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 기립된 누리호의 모습.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1차 발사 예정일 전날인 20일에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내 제2발사대로 이송돼 기립 작업을 끝마쳤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가 전했다.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순수 국내 기술로 제작된 누리호는 오는 21일 오후 1차 발사를 시도할 예정이다.

발사 시각은 오후 4시가 유력하며 과기정통부는 기상, 발사체 상태, 우주물체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해 예정 시각 1시간 30분 전에 발사 시도 시각을 공개할 예정이다.

누리호는 이날 오전 7시 20분쯤 무인특수이동차량(트랜스포터)에 실려 나로우주센터 내 발사체종합조립동을 출발해 8시 45분쯤 제2발사대로 이송이 완료됐다.

오후에는 누리호에 추진제와 전기를 공급하는 설비인 엄빌리칼(umbilical)과 누리호를 연결하는 작업이 진행된다.

엄빌리칼 연결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누리호에 추진제와 전기가 원활히 공급되지 못해 누리호 발사가 연기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

엄빌리칼 연결이 끝나면 ‘기밀 시험’을 진행해 연료와 산화제 충전 과정에서 막히거나 샐 가능성이 없는지 점검한다.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통신 시험과 발사체 추적 시스템 점검 등을 진행한 뒤 발사 전날 준비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Copyright© 스포츠경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