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장 그 후..김민재 "너무 속상했지만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윤진만 입력 2021. 10. 20. 15: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주말 리그 경기에서 '유럽진출 1호' 퇴장을 받은 '괴물수비수' 김민재(24·페네르바체)가 억울함을 호소했다.

한편, 김민재는 이 인터뷰에서 "터키는 최근 5년간 내가 경험한 리그 중 최고 수준"이라는 말로, 첫 퇴장과는 별개로 터키리그의 수준 자체는 높게 평가했다.

지난여름 페네르바체 입단 후 주전 수비수로 빠르게 자리매김해 컵포함 10경기에 출전 중인 김민재는 한국시간 22일 로얄 앤트워프와의 유럽유로파리그 D조 3차전 경기에 나선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지난주말 리그 경기에서 '유럽진출 1호' 퇴장을 받은 '괴물수비수' 김민재(24·페네르바체)가 억울함을 호소했다.

터키 매체 'NTV' 등에 따르면, 김민재는 지난 18일 트라브존스포르와의 2021~2022시즌 터키 쉬페르리그 9라운드를 끝마친 20일 인터뷰를 통해 퇴장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민재는 트라브존스포르전 전반 23분 수비 상황에서 상대 공격수 지아니니를 손으로 밀었다는 판정으로 경고누적에 의한 퇴장을 당한 바 있다.

김민재는 첫번째 옐로카드를 너무 일찍 받아 놀랐다면서 "퇴장은 강제적인 결정이었다. 나는 축구경력을 통틀어 늘 규칙을 따르려고 했다. 마지막 레드카드를 받은 게 2017년"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너무 속상했지만, 내가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다. 너무 슬픈 일이었다"고 밝혔다. 디에고 로시의 선제골로 1-0 앞서던 페네르바체는 김민재 퇴장으로 숫적 열세에 놓인 뒤 내리 3골을 허용하며 1대3 역전패했다.

페네르바체 구단도 20일 이례적으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심판 판정에 대해 "부당하다" "우스꽝스럽다" "축구가 아니다"와 같은 표현을 쓰며 강도높게 불만을 표출했다.

팬들이 볼 수 있게끔 김민재의 퇴장 상황을 다룬 46초짜리 영상도 공유했다.

한편, 김민재는 이 인터뷰에서 "터키는 최근 5년간 내가 경험한 리그 중 최고 수준"이라는 말로, 첫 퇴장과는 별개로 터키리그의 수준 자체는 높게 평가했다.

지난여름 페네르바체 입단 후 주전 수비수로 빠르게 자리매김해 컵포함 10경기에 출전 중인 김민재는 한국시간 22일 로얄 앤트워프와의 유럽유로파리그 D조 3차전 경기에 나선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맛있는 녀석들' 하차한 이유 "오래될수록 불안해져"
김선호 전 연인은 미모의 기상캐스터?..“쩔쩔매는 이유 있어”→김선호 “진심으로 사과”
김선호, 이번 사태로 날린 돈은? 위약금 물게되면 '어마어마'할 듯
서장훈, 3조 재산 진짜?..“방송 수익, 농구 수익 넘었다”
“씻을 때마다 시아버지가 욕실 문 열어” 며느리의 속앓이
“몇명이랑 성관계 했어?”…아델의 대답은
'제니와 열애설' 지드래곤, 무심하게 낀 '하트 반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