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의 탈을 쓴 개?..野의원이 갖고온 개 인형에 이재명 국감 중단 소동

김민서 기자 입력 2021. 10. 20. 15:12 수정 2021. 10. 20. 15: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2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출석한 국정감사장에 강아지 인형을 들고 나와 국감이 일시 중단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2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출석한 국정감사장에 들고 나온 강아지 인형. /국회사진기자단

송 의원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책상에 강아지 인형을 올려놓고 발언을 시작했다. 강아지 얼굴엔 양 가면이 씌워져 있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양두구육(羊頭狗肉)’에 비유한 퍼포먼스로 해석됐다.

송 의원은 이날 “양의 탈을 쓰고 탐욕어린 불독 같은 속성을 보이는게 대장동 의혹”이라는 취지로 발언했다가 여당 의원들의 거센 반발을 샀다. 회의장 내에서 바로 고성이 이어졌고 더불어민주당의 조응천 의원은 “간사 간 합의로 회의장 내에 국감 분위기를 방해할 수 있는 피켓이나 물건 안 가지고 오기로 했다”며 “제거해 달라”고 요청했다. 조 의원은 송 의원이 양의 탈을 쓴 강아지 인형을 책상에서 치우지 않자 간사 자격으로 국감 중지를 선포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