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리블 장인' 비니시우스, 멀티골 폭발..西매체는 "호돈신의 재림!"

신동훈 기자 입력 2021. 10. 20. 15: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비니시우스(21)가 마치 '호돈신' 호나우두가 떠오르는 폭발적인 드리블 실력으로 레알 마드리드에 승리를 안겼다.

레알은 2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에 위치한 올림피스키 네셔널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D조 3차전에서 샤흐타르에 5-0 승리를 거뒀다.

샤흐타르 자책골로 1-0 앞서던 후반 6분 모드리치 스루패스를 받은 비니시우스가 골망을 흔들며 2-0을 만들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레알 마드리드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비니시우스(21)가 마치 '호돈신' 호나우두가 떠오르는 폭발적인 드리블 실력으로 레알 마드리드에 승리를 안겼다.

레알은 2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에 위치한 올림피스키 네셔널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D조 3차전에서 샤흐타르에 5-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레알은 승점 6(2승 1패)로 조 1위에 위치했고 샤흐타르는 승점 1(1무 2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레알은 승리 의지가 분명했다. 1차전 인터밀란은 1-0으로 잡았지만 2차전 셰리프 티라스폴에 1-2로 충격패를 당한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 셰리프는 이번 시즌 창단 역사상 처음으로 UCL에 진출한 팀이기에 패배는 더욱 뼈아팠다. 분위기 만회, 조별리그 통과 안정권 도달을 위해선 반드시 샤흐타르를 잡을 필요가 있었다.

주전들을 모두 내세웠다. 중원엔 레알이 자랑하는 토니 크로스, 카세미루, 루카 모드리치 라인이 이름을 올렸고 부상 복귀한 페를랑 멘디도 선발에 합류했다. 이외에도 카림 벤제마, 다비드 알라바, 에데르 밀리탕, 티보 쿠르투아가 모두 출전했다. 좌우 공격은 브라질 영건 듀오인 비니시우스, 호드리구가 책임졌다.

비니시우스 활약이 눈에 띄었다. 비니시우스는 벤제마와 환상적인 호흡을 보이며 샤흐타르 수비진을 흔들었다. 따라잡을 수 없는 속도와 예측불허 드리블 능력으로 샤흐타르 압박을 풀어내고 기회를 창출했다. 정확도가 높은 슈팅과 패스가 비니시우스가 발끝에서 나오자 레알 공격은 살아났다.

본격적인 활약은 후반에 시작됐다. 샤흐타르 자책골로 1-0 앞서던 후반 6분 모드리치 스루패스를 받은 비니시우스가 골망을 흔들며 2-0을 만들었다. 후반 11분 나온 추가골 장면에서 비니시우스 컨디션과 기량이 제대로 드러났다. 비니시우스는 화려한 발기술로 페널티 박스 앞에 위치한 샤흐타르 수비진을 제쳐내고 센스 있는 슈팅까지 선보여 득점을 올렸다.

스페인 '마르카'는 이를 두고 "비니시우스 2번째 골을 만드는 과정은 마치 호나우두 같았다. 올시즌 엄청난 발전을 하고 있는 걸 본인도 아는듯 자신감이 넘쳤다"고 평했다. 비니시우스 맹활약으로 레알은 완벽하게 흐름을 잡았다. 여기에 후반 20분 호드리구, 추가시간 벤제마가 연속골을 터트려 5-0 대승으로 마무리했다.

비니시우스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항상 이런 축구를 하려고 연습을 하지만 실전에선 잘 나오지 않는다. 그래서 더욱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아직 난 21살이다. 훌륭한 축구선수가 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 지난 시즌 골 수를 벌써 넘어섰다. 압박감을 잘 이겨낸 결과다.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이 꾸준히 신뢰한 것이 원동력이었다"고 활약 소감을 밝혔다.

사진=레알 마드리드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