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경찰청 앞마당 서대문역 기습 집결..일대 아수라장

조유진 기자 입력 2021. 10. 20. 14:32 수정 2021. 10. 20. 15:4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민노총 총파업에 참가한 조합원들이 20일 서울 서대문역 인근에서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노총이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역 사거리 주변에 기습적으로 집결해 총파업대회를 시작했다. 서대문역 사거리는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에 위치한 경찰청에 인접해 있다. 경찰이 광화문 주변 서울 도심 주요 길목을 차벽을 세우는 방식 등으로 통제하자, 민노총이 ‘경찰청 앞마당’을 집회 장소로 택한 것이다.

민노총은 이날 오후 1시 30분쯤 “서대문역 사거리에서 서울 파업대회를 개최한다”고 공지했다. 공지와 함께 광화문광장, 서울광장, 광화문역 등지에서 차벽을 설치하고 집회에 대비하고 있던 경력과 민노총 참가자들이 기습 집결 장소인 서대문역 사거리로 빠르게 이동했다.

오후 2시 20분쯤 서대문역 사거리에는 민노총 참가자 1만여명이 집결했다. 서대문역 사거리 인근 도로는 민노총 측 인사들로 순식간에 점거됐다. 이 과정에서 서대문역 사거리 일대는 아수라장이 됐다. 자가용을 타고 이동하던 시민들은 교통 혼선으로 도로에 사실상 갇혔다. 민노총 진행 요원들이 “이 일대는 더 이상 차량이 이동할 수 없습니다” “우회하세요”라고 외쳤다. 경찰과 민노총 측 인사들이 일대 차량을 안내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들은 오도가도 못하는 버스에서 내려 목적지까지 걸어야만 했다. 도로에 사실상 갇힌 운전자들은 경적을 울리며 항의했다.

이날 집회에는 최대 3만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은 총 171개 부대 약 1만2000명을 동원했다. 오후 2시 25분 서대문경찰서 경비과장이 해산명령을 했지만, 민노총의 노래 소리에 묻혀서 잘 들리지 않았다. 민노총은 서대문역 사거리 도로 한 가운데에 스피커 4대가 실린 1톤 트럭을 4대 배치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