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문학관 23일 개관..'현대문학 회고' 특별전

고성식 입력 2021. 10. 20. 14:1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제주 문학인의 산실인 '제주문학관'이 23일 문을 연다.

제주문학관은 제주시 도남동(제주시 연북로 339)에 지상 4층 규모로 조성됐다.

고춘화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제주문학관 개관을 계기로 도민의 문학 향유 기회 확대뿐만 아니라, 인근에 있는 제주아트센터와 한라도서관에서 제주문학관으로 이어지는 문화 벨트가 형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주문학관은 도내 최초 문학 전문 공간이자, 제주 문학인들의 숙원 사업으로 조성 공사가 지난해 첫 삽을 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 문학인의 산실인 '제주문학관'이 23일 문을 연다.

제주문학관 (제주=연합뉴스) 23일 문을 여는 '제주문학관' 전경. 2021.10.20 [제주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oss@yna.co.kr

제주문학관은 제주시 도남동(제주시 연북로 339)에 지상 4층 규모로 조성됐다.

내부에는 전시실(상설 및 특별)과 수장고, 대강당, 세미나실, 북카페 등의 시설을 갖췄다.

상설 전시실은 제주 근대문학의 태동부터 현대문학에 이르기까지 시대별로 관람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제주문학의 특징인 구비문학, 제주어문학, 4·3문학, 바당(바다)문학 등 분야별로 대표작품이 전시됐다.

특별 전시실에서는 개관을 기념해 '제주 현대문학 회고전Ⅰ- 산, 바람, 바다가 품은 섬의 문학' 특별전이 진행된다.

또 첫 기획전으로 제주의 현대문학 시대를 연 작고문인(김광협, 양중해, 최현식)의 유품과 작품이 전시된다.

고춘화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제주문학관 개관을 계기로 도민의 문학 향유 기회 확대뿐만 아니라, 인근에 있는 제주아트센터와 한라도서관에서 제주문학관으로 이어지는 문화 벨트가 형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주문학관은 도내 최초 문학 전문 공간이자, 제주 문학인들의 숙원 사업으로 조성 공사가 지난해 첫 삽을 떴다.

총사업비 97억원(국비 19억, 도비 78억)이 소요됐다.

매주 월요일 휴관 일을 제외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koss@yna.co.kr

☞ 넷플릭스 CEO, '오징어 게임' 초록색 체육복 입고 나타났다
☞ '낙태종용 의혹' 김선호, 결국 KBS '1박 2일' 하차
☞ 배우 김동현, 억대 사기로 또 집행유예
☞ 육군 부대, 유통기한 3개월 지난 카레와 회색빛 계란 배식
☞ 김선호 "제 불찰로 그분께 상처…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어"
☞ "미 열차 성폭행 40분간 승객들은 폰카만…아무도 신고 안해"
☞ 전사한 아버지를 아버지라 못부르고…칠순 딸 기막힌 사연
☞ "흙탕물이 결혼식 막을 수 없죠"…인도 커플의 선택은
☞ 이다영, 그리스 리그 데뷔 임박…"긴장도, 기대도 된다"
☞ 미국서 소형비행기 추락…탑승 21명 전원 '기적의 생존'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