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건스탠리 "머스크, 스페이스X로 첫 '1조달러 부자' 될 듯"

김가연 기자 입력 2021. 10. 20. 11:49 수정 2021. 10. 20. 13:1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일론 머스크 미국 테슬라 자동차 최고경영자가 9일(현지시간) 독일 그륀하이데의 기가팩토리 건설현장에 지역주민들을 초청한 가운데 열린 '오픈 하우스' 행사장에서 연설하고 있다./AP연합뉴스

세계 최고 부자인 일론 머스크(50)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첫 ‘조만장자’(Trillionaire·재산 1조 달러 이상 부호)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머스크가 이끄는 민간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 성장세에 따른 관측이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의 애널리스트 애덤 조너스가 ‘스페이스X의 중력권 탈출 속도…누가 그들을 따라잡을 수 있나’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이같이 분석했다고 19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조너스는 보고서에서 “(스페이스X는) 로켓과 발사체, 기반 시설의 측면에서 무엇이 가능했는지, 언제까지 가능할지에 대한 기존의 모든 관념에 도전하고 있다”고 했다.

조너스는 스페이스X를 우주 인프라, 지구 관측, 우주 심층탐사 및 이밖에 다른 여러 산업을 아우르는 하나의 기업으로 본다고 했다. 이 가운데 스타링크 위성통신 사업이 가장 큰 가치를 가지고 있어, 평가액 추정치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블룸버그가 집계하는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스페이스X는 현재 머스크의 순자산 2414억달러(약 284조4900억원) 가운데 17%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이달 초 주식 매각 과정에서 스페이스X 기업 가치는 1000억 달러(약 117조 85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평가됐다. 머스크는 스페이스X의 지분의 약 절반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기존에도 머스크가 세계 최초의 조만장자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바 있지만, 그것은 테슬라의 주가 실적에 기인한 것이었다”면서 “지난해부터 테슬라의 주가가 급등하면서 머스크의 순 자산도 함께 급증했다. 주가 상승세는 아직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머스크는 지난 1월 아마존 창업주 제프 베이조스를 제치고 세계 최고 부자 자리에 올랐다. 그는 수개월 만에 베이조스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가 지난 9월 다시 세계 최고 부자로 이름을 올렸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