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발사 예정 누리호, 발사대에 기립 후 고정 완료

유지한 기자 입력 2021. 10. 20. 11:43 수정 2021. 10. 20. 15:3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일 발사대에 도착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기립해 고정이 완료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30분 누리호는 기립장치인 이렉터에 실려 천천히 세워졌다.

기립한 발사체는 발사대 하단에 있는 4개의 지상고정장치에 고정됐다. 지상고정장치는 아직 추진제가 충전되지 않은 가벼운 누리호가 바람에 넘어지지 않도록 단단하게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이륙 직전까지 누리호를 잡고 있다가 엔진이 최대 추력을 낼 때 발사체를 놓아준다.

2021년 10월 20일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가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 기립되고 있다./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오후에는 누리호에 전원과 추진제(연료, 산화제) 등을 충전하기 위한 엄빌리칼 연결 작업 등 발사를 위한 준비 작업이 수행된다. 엄비리칼은 발사체에 전기와 추진제를 공급하는 ‘탯줄’과 같은 역할을 하는 설비다. 발사 전날 미리 케이블을 연결해 둬야 당일 바로 충전할 수 있다. 고체연료 발사체는 미리 추진제를 넣을 수 있지만, 액체연료 발사체인 누리호는 발사 직전 연료를 주입해야 한다.

또 연료와 산화제 충전 과정에서 막히거나 샐 가능성이 없는지 점검하는 작업과 각종 케이블 연결이 잘 됐는지 확인하는 작업도 수행한다.

다음날인 21일 기상상황과 우주 물체 충돌 가능성을 확인해 발사 여부와 정확한 발사 시각을 정하게 된다. 발사관리위원회는 당일 오후 2시30분쯤 발사 시각을 발표한다. 현재는 21일 오후 4시로 예정돼 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