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축구는 23분 만에 끝났다" 재방송 끊고 항의한 페네르바체, 김민재 퇴장에 불만 표출

이정호 기자 입력 2021. 10. 20. 10:4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재방송이 중단된 뒤 메시지를 전하는 페네르바체 TV 화면 캡처.



터키 페네르바체가 김민재(25)의 퇴장 판정에 대해 강한 불만을 이어가고 있다. 공식 성명낸 데 이어 재방송을 중단하고 항의 메시지를 내보냈다.

페네르바체에서 활약하는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는 18일 터키 트라브존의 셰놀 귀네슈 스타디움에서 열린 트라브존 스포르와의 2021~2022시즌 쉬페르 리그 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23분 퇴장당했다. 팀이 1-0으로 앞서던 전반 14분 상대 공격수의 옷을 잡아당겨 첫 경고를 받았고, 23분 트라브존 스트라이커 호르헤 드자니니와 볼 경합 과정에서 파울이 지적돼 레드카드를 받았다. 주축 수비수 김민재의 퇴장 악재를 떠안은 페네르바체는 이날 1-3으로 역전패했다.

페네르바체는 퇴장 판정을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20일 ‘페네르바체 TV’를 통한 트라브존과 경기 재방송은 김민재가 레드카드를 받은 전반 23분 이후 경기 영상 송출을 중단했다. 화면은 검게 변했고 “우리의 축구는 23분 만에 끝났다. 이것은 축구가 아니다”라는 내용의 글이 등장했다.

페네르바체는 홈페이지를 통해 화면을 공유했고 “이 경기는 심판에 의해 죽었다. 주심은 전반 23분 부당하게 김민재에게 레드카드를 꺼내 들었다”며 판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에롤 빌레지크 페네르바체 부회장이 성명을 내고 “23분 이후부터는 축구 경기가 아니었다. 우리는 오래 전에 각본이 쓰인 듯한 영화를 봤다”며 “가장 나쁜 도둑질은 흘린 땀을 빼앗아가는 것이다. 경기가 끝나고 나면 많은 일들이 잊히지만, 한 번의 잘못 분 휘슬은 수년간 잊히지 않는다”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앞서 알리 코치 페네르바체 회장도 “터키 축구에서 심판의 불명예는 당연한 것이 되고 있다”며 “잘못된 관행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Copyright© 스포츠경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