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형 SLBM 발사에.. 유엔 안보리 20일 긴급회의

최아리 기자 입력 2021. 10. 20. 09:31 수정 2021. 10. 20. 10: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전날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잠수함에서 시험발사한 사실을 20일 확인했다./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 관련 20일(현지 시각) 비공개 긴급회의를 연다고 AFP통신 등 외신들이 19일 보도했다. 북한이 전날 오전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한지 하루 만이다. 이는 안보리 제재 결의 위반으로 안보리는 그 동안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쏠 때마다 회의를 소집했다. 이번 회의는 이달 들어서만 벌써 두 번째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번 회의는 영국과 미국의 요청으로 소집된다.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 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국방과학원이 19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신형 SLBM 발사 사실을 공식화하자 바로 회의 소집이 결정됐다고 한다. 회의는 20일 오후에 열릴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리는 지난 1일에도 북한의 극 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 등과 관련해 비공개 긴급회의를 열었다.그러나 이사국간의 견해차로 공동성명 채택에 합의하지는 못했다.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서방 상임이사국들은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으나 중국과 러시아가 ‘검토할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공동 성명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