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선교단 납치한 아이티 갱단, 17명 몸값으로 200억 요구

최아리 기자 입력 2021. 10. 20. 07:13 수정 2021. 10. 20. 07:2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9일(현지 시각) 아이티 시민들이 납치된 미국 선교사들을 풀어줄 것을 요구하며 시위를 하고 있다./AP 연합뉴스

미국과 캐나다 선교단 17명을 납치한 아이티 갱단이 1인당 100만달러씩 총 1700만달러(약 200억원)의 몸값을 요구했다.

미 CNN 방송은 19일(현지 시각) 리스트 키텔 아이티 법무장관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미 연방수사국(FBI)과 아이티 경찰이 납치범들과 접촉 중이라고 전했다. 키텔 장관은 “협상에 오랜 기간이 걸릴 수도 있다. 일단 몸값을 주지 않고 인질이 풀려날 수 있게 노력 중이다”라고 밝혔다.

지난 16일 미국 오하이오주에 본부를 둔 기독교 자선단체 소속 미국인 16명과 캐나다인 1명은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외곽의 한 보육원을 방문하고 나오던 길에 무장한 괴한들에게 납치됐다. 납치된 사람들 중엔 8개월 아기, 3살, 6살, 14살, 15살 등 미성년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17명이 한꺼번에 납치된 것은 최근 몇 년간 아이티에서 발생한 납치 사건 중 최대 규모라고 AP통신은 전했다.

납치 배후는 범죄조직 ‘400마우조’로 알려졌다. 악명 높은 갱단으로 해당 보육원이 있는 일대를 장악하고 납치, 살인, 약탈 등을 이어왔다. 지난 4월에도 사제 5명, 수녀 2명, 사제의 친척 3명 등 10명을 납치한 뒤 협상 끝에 사제 2명의 몸값을 받고 전부 풀어줬다.

카리브해 최빈국 아이티에선 대통령 암살, 코로나 확산, 지진 등으로 정국이 혼란한 상황이다. 이 때문에 치안이 급격히 악화돼 납치 범죄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UN통계에 따르면 올해 1~8월 아이티에서 경찰에 신고된 납치 건수가 328건이다. 작년 한 해 234건을 이미 넘어선 수치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