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컨테이너겟돈'.. 백악관, 주방위군 투입 검토까지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입력 2021. 10. 20. 05:17 수정 2021. 10. 20. 11:2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하역 근로자 부족으로 컨테이너 쌓이는 '물류대란'에
백악관, 주방위군 직접 트럭 운전, 하역 작업 투입 검토

최근 미국 경제가 살아나면서 수입품 소비 수요가 급증하고 있지만, 코로나 팬데믹으로 일을 일시적으로 그만뒀던 해운이나 하역 분야 근로자들이 충분히 돌아오지 않으면서 운송을 기다리는 화물이 산처럼 쌓이는 ‘컨테이너겟돈(컨테이너와 인류 최후의 전쟁이란 뜻의 아마겟돈을 합친 단어)’ 사태가 계속되고 있다. 이에 백악관이 이 사태를 해소하기 위해 주방위군을 투입하는 방안을 최근까지 고려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9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2021년 10월 13일(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페드로의 로스앤젤레스(LA)항에 화물 컨테이너들이 빼곡히 들어찬 가운데 트럭들이 줄지어 서 있는 모습. /AFP 연합뉴스

WP는 이날 이 사안을 아는 세 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백악관은 수입과 배송이 지연되고 있는 현 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모든 가능한 방안들을 검토하다가 이 옵션(주방위군 투입)을 고려했다”며 “백악관은 연방정부 차원에서 주방위군을 동원하기 보다는 각 주(州)를 통해 군인들을 배치하는 방안을 고려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백악관 관계자들은 하역 및 운송 근로자들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을 고려해 주방위군들이 직접 운송 트럭을 운전하게 하거나, 항구에서 특히 하역이 밀린 컨테이너 품목들을 내리는 데 도움을 주는 방안 등에 무게를 뒀다고 한다. 이어 주방위군 소속 군인들이 운전면허증의 종류를 체크하고 그들을 기존 업무에서 배제한 뒤 트럭 운전사 임무를 부여하기에 인원 구성이 충분한 지 등도 확인했다고 WP는 보도했다. 이 논의는 바이든 행정부의 경제 고위관계자들 사이에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3일 물류 정체가 빚어지고 있는 서부 LA항과 롱비치항 운영사, 트럭 노조, 미 주요 물류·운송 기업들과 관계 부처 등을 모아 화상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크리스마스 등) 연말 휴일들이 다가오는 가운데 국민들이 사려는 선물이 제때 도착할지 궁금해하는 것을 잘 안다”며 “향후 90일간 서부 항만을 24시간 운영 체제로 가동한다”는 내용의 특별 대책을 발표했다. 롱비치항이 3주 전부터 부분적 24시간 운영에 들어갔는데, LA항도 같은 비상 체제로 운영하겠다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