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돼"

이정구 기자 입력 2021. 10. 20. 03:07 수정 2021. 10. 20. 06: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성은, 김웅과의 통화녹음 공개

‘고발 사주 의혹’에 연루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작년 4월 3일 범여권 정치인 등에 대한 고발장을 이 사건 제보자 조성은씨에게 보내며 “제가 가면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것”이라고 발언한 통화 녹취록과 녹음 파일이 19일 공개됐다.

‘고발 사주 의혹’ 사건 제보자 조성은씨와 김웅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뉴시스

이날 조씨가 MBC 등 일부 언론에 공개한 ‘김웅-조성은 통화 녹취록’ 등에 따르면, 작년 4월 3일 오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총선 후보였던 김 의원은 조씨와 통화하며 “초안을 아마 저희가 일단 만들어서 보내드릴게요” “고발장을, 남부지검에 내랍니다. 남부 아니면 조금 위험하대요”라고 말했다.

같은 날 오후 두 번째 통화에서 김 의원은 고발장을 서울남부지검이 아니라 대검찰청에 내라고 말을 바꿨다. 김 의원은 “우리가 어느 정도 초안을 잡아놨다. 이 정도 보내면 검찰에서 알아서 수사해 준다”며 “고발장, 만약 가신다고 그러면 그쪽에다가 이야기를 해놓을게요”라고 했다. 그는 이어 “제가 (고발장 제출하러)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것”이라며 “고발장 관련해가지고 저는 쏙 빠져야 되는데”라고 했다.

김 의원은 또 “선거판에 이번에는 경찰이 아니고 MBC를 이용해서 제대로 확인도 안 해보고 일단 프레임을 만들어 놓고 윤석열 죽이기, 윤석열 죽이기 쪽으로 갔다”라며 “이런 자료들을 모아서 드릴 테니까”라고도 했다.

조씨와 여권은 ‘저희가’ ‘남부지검에 내랍니다’ 등의 표현을 놓고 당시 ‘윤석열 검찰’과 야당 간에 교감이 있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 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지만 해당 녹취록 안에는 직접적인 연관성을 확정할 실명이나 일차적인 사실관계가 드러나지는 않았다. 당시 김 의원이 ‘손준성 보냄’이란 자동 생성 문구가 달린 고발장을 텔레그램으로 조씨에게 전달했는데 두 사람 대화에서 손준성 검사 이름이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이날 법무부가 인증한 사설 업체를 통해 녹음 파일을 복구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윤석열 캠프 측은 “MBC는 김웅과 조성은간 통화 내용의 일부를 공개하면서 그 해석을 멋대로 달아 ‘윤석열 죽이기’에 나섰다”며 “녹취록 전문을 보면 윤석열 후보와 무관하다는 사실이 명백하다”고 반박했다. 윤석열 캠프 측은 또 “MBC는 야당의 경선 시기에 맞춰 ‘악의적인 짜깁기’를 통해 대화 내용을 마음대로 해석하여 거짓 프레임을 씌웠다”며 “소위 윤 후보를 칠 시점을 노린 것”이라고도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