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사업, 서울시는 상상도 못해"

김윤주 기자 입력 2021. 10. 20. 03:0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세훈시장, 서울시 국감서 답변

19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는 전날에 이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여야 공방이 이어지며 경기도 국감 2라운드를 연상케 했다. 여당은 국감 초반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 자금 수수설’을 제기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의 사보임(다른 상임위로 옮기는 것)을 요구했다. 반면 오세훈 시장은 야당 의원 질의에 답변하는 방식으로 대장동 사업과 서울시가 진행한 개발 사업을 비교하며 대장동 사업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비판했다. 오 시장은 관련 내용을 여러 패널 자료로 준비해 대장동 사업의 문제를 지적했다.

국감 시작부터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기도 국감에서 사상 초유의 국감 자료 조작 사진이 나왔다. 국감을 더럽힌 김 의원이 행안위 국감장에 있을 수 없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조폭 자금을 받았다고 주장한 폭력 조직 출신 재소자가 공개한 사진이 조작됐다는 것이었다. 이에 대해 야당 의원들이 거세게 항의하면서 약 30분간 국감이 중단됐다. 김용판 의원은 “본체는 제보자 진술서의 진정성에 있다”며 “사진 한 장으로 전체를 덮으려는 것은 소아적 발상”이라고 맞섰다.

오 시장은 ‘백현동 사업에서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2016년 지구단위계획을 하면서 자연녹지 지역을 4단계나 격상시켜 준주거지역으로 변경해줬다. 서울시에도 이런 사례가 있느냐’는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있다면 크게 감사(監査)받을 일”이라고 답했다.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시는 왜 대장동처럼 민관 협력을 안 하느냐”고 묻자, 오 시장은 “대장동 사업에서는 위험(인허가)이 있는 것을 공공이 하고, 돈을 버는 것은 민간이 했는데 서울시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다”며 “절대 민간이 (그렇게 이익을) 가져가도록 설계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 사업을 ‘단군 이래 최대 공익 환수 사업’이라고 자평한 데 대해서도 “강남구 삼성동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는 1조7000억원을 환수했는데, 대장동이 가장 많이 환수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여당 의원들은 반발했다. 서영교 위원장은 “오늘은 서울시 국감”이라며 제지했고, 이해식 민주당 의원은 “국민의힘이 경기도에서 뺨 맞고 서울시에서 화풀이하는 것 같다”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