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한장의 뮤지컬] 코로나 시대엔 지킬 박사 주사도 달라 보이네

박돈규 기자 입력 2021. 10. 20. 03:0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에서 지킬(홍광호)이 자기 팔에 빨간 약물을 주사하는 장면. /오디컴퍼니

의사 헨리 지킬은 인간의 선과 악, 그 이중성을 분리해 통제할 수 있다고 믿는다. 하지만 신을 모독했다는 비판과 미쳤다는 비아냥에 부딪힌다. 병원 이사회가 임상 실험을 불허하지만 그에게는 플랜B가 있다. 지킬이 “지금 이 순간, 지금 여기/ 간절히 바라고 원했던 그 순간~”(‘지금 이 순간’)을 부를 때 무대는 실험실로 바뀐다. 불길한 효과음이 들린다. 지킬은 이 사진처럼 자기 팔에 빨간 약물을 주사할 참이다.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가 19일 서울 샤롯데씨어터에서 개막했다. 2004년 한국 초연부터 불패 신화를 써내려온 흥행작이다. 그런데 코로나 사태가 터진 후 공연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 관객은 “익숙한 그 주사 장면이 코로나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이른바 ‘투명인간’으로 바뀌는 현실과 겹쳐져 이번엔 달리 보일 것 같다”고 했다. 코로나 시대에 인류는 두 부류, 백신을 맞은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으로 나뉘기 때문이다.

여기서 잠깐. 사진 속 빨간 약물의 정체는 뭘까. 결론부터 말하면 주사기에는 어떤 액체도 들어 있지 않다. 빨간 종이가 있을 뿐이다. 소품 제작팀은 “주사기를 누르면 종이가 점점 사라지면서 마치 주사액이 팔뚝 안으로 들어가는 효과를 낸다”며 “뒤로 보이는 약병들에 담긴 액체는 다양한 색소를 물에 섞은 것”이라고 전했다. 지킬은 주사를 놓고 나서 극심한 통증을 느낀다. ‘그분’, 즉 하이드로 변신하는 자신을 거울로 바라본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