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김웅 녹취록 공개에 尹측 "후보와 무관한 게 명백해져"

최은지 기자,장은지 기자,유새슬 기자 입력 2021. 10. 19. 23: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제보자 조성은씨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의 통화내용을 복구해 언론에 공개하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측은 "녹취록 전문을 보면 윤석열 후보와 무관하다는 사실이 명백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석열 캠프는 19일 입장문을 내고 "MBC는 김웅과 조성은 간 통화 내용의 일부를 공개하면서 그 해석을 멋대로 달아 '윤석열 죽이기'에 나섰다"며 이렇게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웅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라 나와..저는 빠져야"
윤석열 캠프 "고발사주였다면 장시간 통화에 엇비슷한 얘기도 없었겠나"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이 사건 최초 제보자이자 공익신고인인 조성은씨가 5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사 앞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와 김웅, 권성동,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 특정범죄가중법 위반, 명예훼손, 모욕, 허위사실유포, 공익신고자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를 앞두고 취재진에게 고소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2021.10.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장은지 기자,유새슬 기자 =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제보자 조성은씨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의 통화내용을 복구해 언론에 공개하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측은 "녹취록 전문을 보면 윤석열 후보와 무관하다는 사실이 명백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석열 캠프는 19일 입장문을 내고 "MBC는 김웅과 조성은 간 통화 내용의 일부를 공개하면서 그 해석을 멋대로 달아 '윤석열 죽이기'에 나섰다"며 이렇게 말했다.

제보자 조씨가 사설 포렌식업체에 의뢰해 복구해 뉴스1에 공개한 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해 4월3일 조씨에게 두차례 전화를 걸었다. 1차 통화는 오전 10시3분, 7분58초간 이뤄졌고 두번째 통화는 오후 4시25분 9분39초간 이뤄졌다.

녹취록에서 김 의원은 고발장 접수와 관련해 "남부지검에 내랍니다", "그쪽에다 이야기를 해놓겠다",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라 나오는 것이다", "(저는) 이 건 관련해 쏙 빠져야 한다"고 고발장 접수와 관련해 매우 구체적으로 당부했다.

해당 녹취록은 이날 방영된 MBC PD수첩 '누가 고발을 사주했나? 17분 37초의 통화' 편에서도 공개됐다.

윤석열 캠프는 녹취록에서 김 의원이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라 나오는 것이다"라고 말한 것과 관련 "사실은 조성은이 먼저 대검에 찾아갈 필요성을 말하자, 김웅 의원이 자신이 대검에 가면 윤석열이 시킨 것으로 오해할 수 있으니 가지 않겠다고 거절한 것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직 검찰총장이 김웅 의원에게 고발을 사주하였다면 장시간 통화하면서 그 엇비슷한 얘기도 없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실제 고발도 되지 않았으며, 김웅, 조성은 모두 챙겨보지 않았다. 검찰총장이 시킨 것이 아님이 오히려 명백해졌다"고 주장했다.

© 뉴스1

캠프는 "MBC는 이밖에도, 야당의 경선 시기에 맞춰 '악의적인 짜깁기'를 통해 대화 내용을 마음대로 해석하여 거짓 프레임을 씌웠다. 소위 윤 후보를 칠 시점을 노린 것"이라며 "공영방송으로서 선거에 개입하려는 행태에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씨와 김 의원 녹취록이 공개된 가운데 당사자인 김 의원은 취재진의 연락과 닿지 않고 있다. 김 의원은 20일 열리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silverpap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