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윤언니로 활동명 변경..신곡 '오늘따라 더 보고 싶어' 발표

장진리 기자 입력 2021. 10. 19. 23: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가수 윤이 윤언니로 활동명을 변경하고 신곡을 발표했다.

윤언니는 19일 정오 첫 싱글 '오늘따라 더 보고 싶어'를 공개했다.

'오늘따라 더 보고 싶어'는 사랑을 할 때 느끼는 소소한 감정과 설렘을 솔직하게 표현한 곡이다.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따라부를 수 있는 중독성 강한 후렴구와 귓가에 속삭이는 듯한 윤언니의 포근한 보컬이 사랑에 빠지고 싶은 음악 팬들에게 공감을 자아낼 것으로 기대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오늘따라 더 보고 싶어' 커버. 제공| 에이치오미디어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가수 윤이 윤언니로 활동명을 변경하고 신곡을 발표했다.윤언니는 19일 정오 첫 싱글 '오늘따라 더 보고 싶어'를 공개했다.

'오늘따라 더 보고 싶어'는 사랑을 할 때 느끼는 소소한 감정과 설렘을 솔직하게 표현한 곡이다.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따라부를 수 있는 중독성 강한 후렴구와 귓가에 속삭이는 듯한 윤언니의 포근한 보컬이 사랑에 빠지고 싶은 음악 팬들에게 공감을 자아낼 것으로 기대된다.

'맛있는 걸 먹고 있으면 좋은 곳에 가면 바로 생각나', '오늘따라 더 보고 싶어. 매일 매일 만나고 싶어. 이런 내 맘 아는지, 정말 모르는 건지. 그래도 난 네가 좋아' 등의 일상적인 순간을 포착한 가사가 특징이다.

윤언니는 2015년 '아임 소 인 러브'로 가요계에 데뷔했고, '중독', '찾아와요'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