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택연♥김혜윤 악연→공조→로맨스 3단 콤비 (어사와 조이)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입력 2021. 10. 19. 23: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옥택연, 김혜윤이 콤비 활약을 예고한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 극본 이재윤) 제작진은 19일 미치게 웃기다가 신박하게 설레는 환장의 콤비 라이언(옥택연 분)과 김조이(김혜윤 분)의 관계 변천사를 포착한 스틸 컷을 공개했다.

티격태격하는 악연을 지나 신박한 공조를 거쳐, 설레는 로맨스까지 보여줄 '조이언' 커플의 관계 변천사에 궁금증이 쏠린다.

'어사와 조이'는 11월 8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아닷컴]
옥택연, 김혜윤이 콤비 활약을 예고한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 극본 이재윤) 제작진은 19일 미치게 웃기다가 신박하게 설레는 환장의 콤비 라이언(옥택연 분)과 김조이(김혜윤 분)의 관계 변천사를 포착한 스틸 컷을 공개했다. ‘으르렁’ 상극 케미스트리(호흡)에서 설레는 공조까지 두 사람에게 벌어질 다이내믹한 일들이 호기심을 높인다.

‘어사와 조이’는 엉겁결에 등 떠밀려 어사가 되어버린 허우대만 멀쩡한 미식가 도령과 행복을 찾아 돌진하는 기별부인(이혼녀)의 명랑 코믹 커플 수사쇼다.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을 연출한 유종선 감독과 영화 ‘걸캅스’, 드라마 ‘훈남정음’, ‘탐나는 도다’를 집필한 이재윤 작가가 만나 색다른 코믹 사극을 완성한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조이언’(조이·이언) 어사 콤비의 다이내믹한 3단 변화가 담긴다. 평생 비단옷을 입고 한양 거리를 누볐던 양반가 도련님 이언. 날벼락 같은 암행어사 가시밭길에 오르며 인생이 180도 달라졌다. 신분을 들키지 않기 위해 육칠(민진웅 분)과 옷까지 바꿔입고 암행에 나선 그. 조이와의 ‘으르렁’ 첫 만남이 흥미롭다. 잔뜩 성질난 이언을 앞에 두고 세상 하찮다는 시선을 던지는 조이. 시작부터 제대로 꼬인 두 사람의 인연이 궁금해진다.

사뭇 달라진 분위기도 포착됐다. 나란히 말을 타고 어딘가로 향하는 이언과 조이의 모습이 설렘을 유발한다. 허당기 1도 없는 진지한 이언과 영민함으로 반짝이는 조이의 눈빛이 유난히 돋보인다. 절대 어울릴 수 없을 것 같던 두 사람이 함께 범인을 추적하는 공조 모먼트가 기대되는 대목. 이어진 사진에 담긴 설레는 투샷은 또 한 번의 변화를 예고한다. 달빛 아래 나란히 선 두 사람의 모습이 마치 한 폭의 그림 같다. 이언을 향해 활짝 미소 짓는 조이의 모습이 가슴 두근거리는 설렘을 안긴다. 티격태격하는 악연을 지나 신박한 공조를 거쳐, 설레는 로맨스까지 보여줄 ‘조이언’ 커플의 관계 변천사에 궁금증이 쏠린다.

옥택연은 “김혜윤은 시원시원한 성격에 반짝이는 눈빛이 인상적인, 좋은 느낌을 지닌 배우다. 분위기 메이커로서 현장을 잘 이끌어주어 고마운 마음이 크다. 촬영이 진행될수록 케미스트리도 더욱더 잘 맞아간다”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김혜윤 역시 “옥택연은 재미있고 밝은 배우다. 힘든 촬영 현장에서도 지치지 않고 연기에 몰두하는 모습을 보면 함께 에너지를 얻게 된다”라고 신뢰를 드러냈다.

‘어사와 조이’는 11월 8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