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내가 하면 尹 지시란 말 나와".. 조성은과 나눈 '고발장 통화'

김명일 기자 입력 2021. 10. 19. 22:23 수정 2021. 10. 20. 07: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억 안 난다던 김웅, 조성은과 통화서 '깨알지시'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료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수사 중인 가운데 제보자 조성은씨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의 지난해 통화내용을 복구해 공개했다.

19일 MBC 보도에 따르면 녹음 파일에는 ‘윤석열’이라는 이름이 세 번 등장한다. 김웅 의원과 조성은씨 통화 파일엔 ‘윤석열 검찰’이 개입했단 의심을 사지 않기 위해 누차 당부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김 의원은 지난해 4월 3일 ‘손준성 보냄’이라고 표기된 상태로 고발장에 첨부할 파일 등을 텔레그램으로 조씨에게 전달했다. 김 의원과 조씨는 고발장 전달 전후로 1회씩 총 2회 통화했다.

김웅 의원은 조씨에게 자신이 고발장을 직접 제출하면 윤 전 총장이 시켜서 했다는 말이 나올 수 있다는 취지로 말한다.

김웅 의원은 “찾아가야 되는데 제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거예요”라며 “요 고발장 요건 관련해가지고 저는 쏙 빠져야 된다”라고 한다.

김웅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얘기했지만 통화 녹음에는 고발장이라는 단어가 10번이나 나온다. 특히 김웅 의원이 직접 “고발장을 보내드리겠다”는 말을 세 번이나 한다.

김 의원은 “고발장을 접수하러 간다면 그쪽에 얘기해 놓겠다”며 “심재철 의원이 지팡이를 짚고 가면 모양새가 좋을 거 같다”는 깨알지시까지 했다.

통화녹음에서 김 의원은 자신도 누군가로부터 지시를 받아 움직이는 것처럼 말한다.

김 의원은 “고발장 초안을 아마 ‘저희’가 만들어서 일단 보내드릴게요” “고발장을 남부지검에 내랍니다. 남부 아니면 조금 위험하대요” 등의 발언을 했다.

조성은씨는 앞서 라디오 인터뷰에서 “법무부 인증 업체를 통해 휴대전화에서 음성 파일을 복원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은 국정감사가 끝나는 이달 26일 이후 출석해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공수처에 전달한 상태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