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성남시청 3번째 압수수색.. 시장실은 또 제외

이세영 기자 입력 2021. 10. 19. 22:01 수정 2021. 10. 20. 07:2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성남 대장동 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19일 이 의혹의 핵심 인물인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를 이틀째 조사했다. 그는 전날에도 새벽 5시쯤 인천공항으로 귀국하면서 체포돼 12시간 넘는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배임, 뇌물공여약속 등 혐의를 적용해 그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체포 시한인 48시간 이내에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으면 남씨를 풀어줘야 한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8일 경기도 성남시청을 추가 압수수색 하고 있다. 사진은 압수수색이 진행중인 성남시청 정보통신과 모습. 2021.10.18./뉴시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틀에 걸쳐 남씨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등과 함께 유동규(구속)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개발 수익의 25%인 700억원을 주기로 약속하고, 이로 인해 성남도시개발공사에 1163억원대 손해를 입혔다는 혐의를 집중 조사했다. 검찰은 남씨가 김씨에게 4억원을 받아 사무실 운영 자금 등으로 사용했으며, 유씨가 실소유주인 것으로 의심되는 유원홀딩스를 통해 10억원대 자금을 세탁한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이 김씨에 대해 청구했던 구속영장에는 남씨가 배임의 공범으로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지난 15일, 18일에 이어 이날 성남시청을 세 번째로 압수수색했다. 화천대유 측이 대장동 사업 과정에서 특혜를 받을 수 있었던 구조를 성남시가 사전에 인지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정보통신과에 보관 중인 서버에서 직원들의 이메일 내역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날 검찰 압수수색 대상에서도 시장실과 비서실은 제외됐다.

검찰은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 측으로부터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것에 대해서도 본격 수사에 나섰다.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서 검찰과의 협의를 거쳐 ‘중복 수사가 우려된다’는 이유로 해당 사건을 검찰에 즉시 넘겼다고 밝혔다. 검찰은 20대 국회 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소속이던 곽 의원이 문화재 발굴 관련 사업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화천대유 측에서 아들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수령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와 관련, 검찰은 지난 15일 문화재청 발굴제도과를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도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