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병교육대 소대장, 훈련병들에 수천만원 편취해 잠적

입력 2021. 10. 19. 21:57 수정 2021. 10. 19. 22:1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윤택 기자(ytk7362@naver.com)]경기 파주지역 00사단 신병교육대 A소대장(상사진: 상사 진급을 앞둔 중사)가 소대원 30여명으로부터 수천여만원의 돈을 가로챈 뒤 잠적, 군이 소재 파악에 나섰다.

19일 육군 00사단 신병교육대 관계자와 부대원 등에 따르면 A소대장은 자신이 담당하고 있는 소대 신병들을 상대로 높은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예·적금을 들어준다고 속여 1인당 수십만원에서 수백만원을 받아 챙긴 뒤 지난 18일 이후 연락이 끊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윤택 기자(ytk7362@naver.com)]
경기 파주지역 00사단 신병교육대 A소대장(상사진: 상사 진급을 앞둔 중사)가 소대원 30여명으로부터 수천여만원의 돈을 가로챈 뒤 잠적, 군이 소재 파악에 나섰다.

19일 육군 00사단 신병교육대 관계자와 부대원 등에 따르면 A소대장은 자신이 담당하고 있는 소대 신병들을 상대로 높은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예·적금을 들어준다고 속여 1인당 수십만원에서 수백만원을 받아 챙긴 뒤 지난 18일 이후 연락이 끊겼다.

부대 관계자는 "피해금액은 3000여만원 정도로 추정된다"면서 "헌병대에 신고했고, 부대 차원에서도 A소대장의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계속해서 연락을 시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또 "며칠 전 A소대장의 지인으로부터 (A소대장이) 새벽에 사라진 채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를 남겨 112에 신고해 위치 추적으로 그를 찾아 병원에서 진료를 받게 했다. 별 다른 이상이 없어 (A소대장) 부모에 인계하고 휴가를 줬다"면서 "그날 저녁 뒤늦게 현금 편취 사실을 알고 연락을 했으나 닿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피해를 입은 소대원들은 지난 달 28일 신병교육대에 입소한 훈련병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윤택 기자(ytk7362@naver.com)]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