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체도 연비도 가볍다, 렉서스 '뉴 ES 300h'

류정 기자 입력 2021. 10. 19. 20:5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Car봄]
한국토요타

렉서스 최대 인기 모델인 ‘ES 300h’의 부분 변경 모델 ‘뉴 ES 300h’ 시승 행사에 다녀왔다. 이 차는 디자인부터 성능, 그리고 연비까지 모든 게 흠 잡을 게 별로 없는 모범생 같은 차였다.

차를 타기 전 가장 먼저 보는 게 뒷좌석 레그룸과 트렁크다. 준대형 세단인 뉴 ES 300h는 웬만한 동급 수입차 세단들보다 넉넉한 공간을 갖추고 있었다. 내부는 초대형 디스플레이나 엠비언트 라이트, 전자식 기어 노브 같은 화려한 치장은 없었지만, 전반적으로 고급스럽게 마감돼 있었다.

가속페달을 부드럽게 밟자 전기모터의 힘만으로 가볍게 출발했다. 고속도로에서 페달을 세게 밟자 시원스럽게 속도가 붙었다. 이 차는 무게(공차 중량)가 경쟁 모델인 제네시스 G80이나 벤츠 E클래스보다 100㎏ 적어, 차가 가볍게 씽씽 달린다는 느낌이 들었다. 묵직함과 안정감은 상대적으로 좀 부족했지만, 소음이나 진동, 정숙성은 만족스러웠다.

부분 변경 모델에서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메인 화면을 터치로 작동할 수 있다는 점이다. 기존 모델은 안전을 위해 터치 작동이 불가능했다. 다만 이번 모델도 달리는 도중에 목적지를 바꾸기 위해 화면을 터치하자 “안전을 위해 주행 중엔 작동되지 않는다”는 문구가 떴다. 역시 도요타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주행 보조 시스템에서는 커브 감속 기능이 추가됐다. 앞차와 거리를 유지하면서 완만한 곡선 도로는 스스로 운전대를 살짝 돌려가며 주행했다. 이 차의 하이라이트는 연비였다. 고속도로와 막히는 도심 주행을 절반씩 섞어서 2시간 정도 주행했는데, 연비가 18.2㎞/L로 기록됐다. 공식 복합 연비(17.2㎞/L)보다 좋았다. 고속도로 중심으로 주행한 일부 취재진은 30㎞/L가 넘는 연비를 기록했다고 한다. 가격은 6190만~6860만원이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