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바시스템즈코리아, 알보젠코리아에 Veeva Vault MedComms 솔루션 제공

조민규 기자 입력 2021. 10. 19. 19: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비바시스템즈코리아(이하 비바)는 글로벌 과학 컨텐츠 및 의학적 문의 관리를 위한 단일 솔루션인 Veeva Vault MedComms(비바 볼트 메드컴즈)를 알보젠코리아가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비바시스템즈코리아 커머셜 사업부 총괄 박지원 전무는 "Veeva Vault MedComms를 통해 알보젠코리아 의학부의 내부 협업과 성장을 지원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비대면 디테일링이 뉴노멀로 자리 잡은 만큼, 변화하는 제약업계의 프로세스를 효율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IT 기술과 솔루션 도입은 필수불가결한 요소이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여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궁극적으로 환자의 건강과 삶의 질을 높이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성장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의학정보 및 마케팅 관련 문서 통합 관리 및 승인 가능한 솔루션

(지디넷코리아=조민규 기자)비바시스템즈코리아(이하 비바)는 글로벌 과학 컨텐츠 및 의학적 문의 관리를 위한 단일 솔루션인 Veeva Vault MedComms(비바 볼트 메드컴즈)를 알보젠코리아가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Veeva Vault MedComms는 제품 관련 컨텐츠를 보다 효율적인 학술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도록 단일 솔루션에서 관리할 수 있다. 학술팀과 관련 팀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중앙 허브로 의학정보 및 마케팅 컨텐츠의 작성부터 승인까지의 프로세스를 통합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모든 채널 전반에서 일관되고 규제를 준수하는 커뮤니케이션을 지원해 제품 관련 정보 전달력과 정확성은 향상되고 유관 부서 간의 협업 및 효율성도 증가할 수 있다.

알보젠코리아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활동이 본격화됨에 따라 Veeva Vault MedComms를 도입해 디테일링, 세미나 활동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위한 컨텐츠의 제작 및 관리, 배포에 활용 중이다.

특히 Veeva Vault MedComms 도입 후, 단일 플랫폼 내에서 문서 리소스를 관리해 내부 승인 프로세스가 간소화돼 승인 및 리뷰 시간이 60% 이상 감소했다고 알보젠코리아는 밝혔다. 문서 관리 프로세스를 개선해 업무를 체계화함으로서 효율적인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해졌고 이를 통해 부서간 협업이 개선됐다는 설명이다.

또 알보젠코리아의 의학팀과 마케팅 팀 등 유관 부서 간의 문서 버전 관리가 용이해지면서 다양한 관계자들이 문서의 수정 및 피드백을 공유하고 문서 이력 관리가 가능해졌다. Veeva Vault MedComms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알보젠코리아는 차후 컴플라이언스 부서에서도 해당 플랫폼 도입을 고려중이라고 덧붙였다.

알보젠코리아 Regulatory Affairs를 총괄하고 있는 박보정 상무는 “다양한 유통채널을 통해 정확한 정보 전달을 통해 고객 가치 향상에 중점을 두고 있는 만큼, 비바의 Veeva Vault MedComms 도입으로 알보젠코리아 의학부를 위한 단일 프로세스를 정립하고 확장해 자사의 경쟁력을 강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바시스템즈코리아 커머셜 사업부 총괄 박지원 전무는 “Veeva Vault MedComms를 통해 알보젠코리아 의학부의 내부 협업과 성장을 지원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비대면 디테일링이 뉴노멀로 자리 잡은 만큼, 변화하는 제약업계의 프로세스를 효율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IT 기술과 솔루션 도입은 필수불가결한 요소이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여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궁극적으로 환자의 건강과 삶의 질을 높이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성장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민규 기자(kioo@zdnet.co.kr)

Copyright ©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