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남편' 엄현경, 차서원 정체 알았다 "바보가 된 느낌이다"

김종은 기자 입력 2021. 10. 19. 19: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두 번째 남편' 엄현경이 차서원에 분노했다.

19일 저녁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극본 서현주·연출 김칠봉) 46회에서는 봉선화(엄현경)가 윤재민(차서원)의 정체를 알게 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두 번째 남편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두 번째 남편' 엄현경이 차서원에 분노했다.

19일 저녁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극본 서현주·연출 김칠봉) 46회에서는 봉선화(엄현경)가 윤재민(차서원)의 정체를 알게 됐다.

이날 봉선화는 배달을 하러 갔다가 윤재민이 대국그룹의 회장의 아들이라는 걸 알게 됐다. 깜짝 놀란 윤재민은 곧장 해명하러 그의 집으로 달려갔고, 봉선화는 그런 윤재민의 손을 뿌리쳤다.

윤재민은 "다 오해다. 내가 다 설명할게요. 나한테도 설명할 기회를 좀 줘요"라며 "사람들한테 그냥 윤재민이고 싶었다. 그래서 말을 할 수 없었다. 대국제과 이런 타이틀 말고 그냥 인간 윤재민으로 봐주길 원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봉선화가 "아무리 그래도 그쪽 동생이 문상혁(한기웅)이랑 결혼할 땐 신분을 밝혔어야죠"라고 따지자, 윤재민은 "정말 미안하다. 맞다. 그때 말했어야 했다. 그런데 선화 씨가 너무 힘들어하니까 말할 수 없었다. 정확히 말하면 선화 씨가 날 떠날까 봐 그랬다"라고 고백하며 "미리 말 못 한 건 정말 미안하다. 솔직히 이런 상황이 올까 봐 두려웠다. 거슬러 올라가면 군대에서 특별 대우받기 싫어서 배 병장님을 속였다. 첫 단추를 그렇게 꿰다 보니 여기 와서도 그렇게 됐다. 그리고 선화 씨가 점점 좋아지면서 더 말할 수 없었다"라고 답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두 번째 남편']

두 번째 남편 | 두번째 남편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Copyright© 티브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