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전 연인 A씨 정체 밝혀지면 파급력 클 것.. 이미지 타격 예상"

강소영 입력 2021. 10. 19. 17:40 수정 2021. 10. 20. 13: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혼인 빙자, 낙태 종용 등 전 연인의 폭로로 'K배우'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는 가운데 당사자로 지목된 김선호를 언급한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러자 이진호는 다음 날 라이브 방송을 통해 "김선호가 이미 전 연인과 관련한 일들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며 "폭로자 A씨가 서술한 글의 내용과 여러 사실관계가 일치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혼인 빙자, 낙태 종용 등 전 연인의 폭로로 ‘K배우’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는 가운데 당사자로 지목된 김선호를 언급한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전 여친 정체가 왜? 김선호 쩔쩔매는 진짜 이유’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통해 “김선호의 전 연인 A씨의 정체가 밝혀진다면 상당한 파급력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진호는 “A씨가 어떤 인물인지 대중들이 알게 되면 김선호의 이미지에도 타격이 예상되기 때문”이라며 “김선호가 모든 걸 털고 솔직하게 현 상황을 마주한다면 반전의 여지가 있을 것으로도 보인다”고 내다봤다.

이어 “다만 A씨의 폭로글을 100% 전부 확신하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렸다”는 이진호는 김선호 소속사의 늦은 대응에 대해 “본래 소속사는 무대응을 할 방침이었으나 광고주들의 사실관계 요청이 쏟아지고 언론사들의 요청 또한 무시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대세 K 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저는 그의 전 여자친구이며 헤어진 지 4개월이 넘어간다. 일말의 양심과 죄책감도 없는 쓰레기”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 글을 통해 A씨는 K배우가 자신에게 낙태를 종용했으며, 수술비와 병원비 200만원을 보내줬다고 설명했다. 또한 “TV 속 이미지와는 다르게 냉혹하게 정이 없다”며 함께 일한 선배 및 동료 등 주변 사람들을 뒷담화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이진호는 다음 날 라이브 방송을 통해 “김선호가 이미 전 연인과 관련한 일들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며 “폭로자 A씨가 서술한 글의 내용과 여러 사실관계가 일치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논란의 당사자인 김선호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는 가운데 그가 모델로 활동 중인 한 피자 브랜드는 김선호가 등장하는 광고 영상, SNS 글을 모두 삭제하는 등 발 빠르게 손절에 나섰다.

이같은 움직임에 더해 최근 종영한 tvN ‘갯마을 차차차’ 이후 차기작 세 편을 정해놓은 상태에서 과연 김선호가 어떠한 입장을 내놓을지, 그의 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