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행주어촌계 '황금장어'방생 행사 20일 개최

안순혁 입력 2021. 10. 19. 16: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황금장어 방생행사가 20일 고양시 행주산성역사공원에서 열린다.

19일 행주어촌계는 황금장어를 연구용으로 기증하거나 영구 보존 등 논의가 있었으나 당초 계획대로 방생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심화식 행주어촌계 비상대책위원장은 "황금장어는 길조의 상징으로 우리 어촌계뿐아니라 온 세상에 좋은 일이 가득 차기를 바란다"며 "방생행사에 많은 주민들이 참석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고양시 행주어촌계가 '황금장어' 방생행사를 행주산성역사공원에서 20일 개최한다./고양시 행주어촌계 제공

한강역사공원에서 방생...한강 최초 '백장어' 사진도 공개

[더팩트 | 고양=안순혁 기자] 황금장어 방생행사가 20일 고양시 행주산성역사공원에서 열린다.

19일 행주어촌계는 황금장어를 연구용으로 기증하거나 영구 보존 등 논의가 있었으나 당초 계획대로 방생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황금장어는 지난달 1일 박찬수(63)씨가 김포대교 윗쪽 지점에 쳐 놓은 그물에 걸려 올라 왔다. 당시 지역 주민들은 황금장어를 '좋은 일이 생길 징조'라며 신비로워 했다.

심화식 행주어촌계 비상대책위원장은 "황금장어는 길조의 상징으로 우리 어촌계뿐아니라 온 세상에 좋은 일이 가득 차기를 바란다"며 "방생행사에 많은 주민들이 참석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신비한 물고기, 한강 행주 황금장어를 보내는 송별가' 등 창작 판소리와 성석농악진밭두레패의 공연이 준비돼 있다. 참석자들과 함께 '황금장어 가래떡' 나누기행사도 예정돼 있다.

특히 지난 2017년 한상원 행주어촌계장이 한강에서 최초로 잡은 '백장어' 사진도 공개된다.

newswork@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