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윤언니로 활동명 변경 후 첫 싱글 발매

안병길 기자 입력 2021. 10. 19. 15:3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에이치오미디어


감성 발라더 윤(Yoon)이 윤언니로 활동명을 변경 후 첫 번째 싱글앨범을 공식적으로 발표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윤언니는 오늘(19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쌀쌀한 가을을 따뜻하게 녹일 첫 번째 앨범의 타이틀곡 ‘오늘따라 더 보고싶어’를 발표했다.

신곡 ‘오늘따라 더 보고싶어’는 사랑을 할 때 느끼는 소소한 감정과 설렘을 솔직하게 표현한 곡으로 한층 더 성숙해진 그녀의 감성을 노래에 고스란히 담아냈다. 특히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따라부를 수 있는 중독성 강한 후렴구 멜로디와 귓가에 속삭이는 듯한 윤언니의 포근한 보컬이 힐링을 유발해 늦여름을 지나 쌀쌀한 바람이 부는 가을, 사랑에 빠지고 싶은 리스너들에게 특별한 선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 맛있는 걸 먹고 있으면 좋은 곳에 가면 바로 생각나”, “오늘따라 더 보고싶어. 매일 매일 만나고 싶어 이런 내 맘 아는지 정말 모르는 건지 그래도 난 니가 좋아”, “누구가를 좋아하는 게 이렇게도 행복한 일인거니 사랑해 널 사랑해 나의 사랑 그대여” 등 일상에서 누구나 겪어볼 수 있는 평범하지만 그 무엇보다 행복한 일상을 녹여낸 가사가 듣는 이로 하여금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아울러 이번 신곡 ‘오늘따라 더 보고싶어’는 지난 7월 윤언니가 발표한 ‘연애의 참견’ 2021 OST ‘그럴땐’을 작사,작곡한 작곡가 필승불패와 육상희과 호흡을 맞춰 더욱 완성도 높은 곡으로 탄생했으며 깨끗하고 아름다운 목소리로 노래하는 보컬리스트 ‘윤언니’의 색깔이 짙게 담겨 있어 다시 한번 아티스트로서의 도약을 꿈꾸는 그녀의 색다른 매력을 느껴볼 수 있다.

최근 윤에서 윤언니로 활동명을 변경하며 대중 앞에 다시 서게 된 그녀는 2015년 ‘I’m So In Love‘으로 데뷔한 이후 ’중독‘, ’찾아와요‘를 차례대로 발표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 큰 사랑을 받아온 바 있다.

한편 윤언니의 시작을 알릴 첫 번째 싱글앨범 ’오늘따라 더 보고싶어‘는 오늘(19일) 정오 멜론, 플로, 지니뮤직, 벅스, 네이버 바이브 등 각종 음원사이를 통해 감상해볼 수 있다.

안병길 기자 sasang@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