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추가접종 대상?.."혈액암 환자 사실 잊고 있었다"

안소윤 인턴 입력 2021. 10. 19. 15: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질병청에서 받은 백신 추가접종대상자 문자를 공개했다.

19일 허지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질병청에서 문자가 왔다. 이미 지난 8월에 2차 접종까지 끝내서 더 연락 올 일이 없을 줄 알았는데 추가접종대상이니 예약을 하라는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허지웅이 SNS에 업로드한 사진.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제공).2021.10.19.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안소윤 인턴 기자 =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질병청에서 받은 백신 추가접종대상자 문자를 공개했다.

19일 허지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질병청에서 문자가 왔다. 이미 지난 8월에 2차 접종까지 끝내서 더 연락 올 일이 없을 줄 알았는데 추가접종대상이니 예약을 하라는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왜 추가접종대상이지, 하고 찾아봤더니 면역저하자에 포함되어 있더라. 요즘은 일상에 치여 사느라 병원에 정기 추적검사를 갈 때를 제외하고는 치료가 끝났을 뿐 제가 혈액암 환자라는 걸 잊고 살았다. 이렇게 다시 떠올리게 되니 기분이 썩 좋지만은 않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와 같이 백혈병이나 림프종과 같은 혈액암 환자들은 모두 같은 문자를 받았을 것"이라며 "질병관리청 온라인 예약 페이지에 접속해서 원하는 날짜와 가까운 병원을 선택하면 예약하실 수 있다"고 백신 접종을 독려했다.

한편, 허지웅은 지난 2018년 12월 혈액암 일종인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고 투병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95thdb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