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美연준의장 내로남불?.. 작년10월 증시 급락 직전 주식 팔아치웠다

최형석 기자 입력 2021. 10. 19. 13:54 수정 2021. 10. 20. 07:2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파월 미 연준 의장 작년 10월 59억원 급매도
연준 인사 윤리 강조에 '내로남불' 지적 나와
연준 "규정 준수한 거래였다"

‘세계 경제 대통령’으로 불리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이 작년 10월 초 미국 다우지수가 급락하기 직전에 개인 계정에서 최대 500만달러(약 59억원) 상당의 주식을 매각해 논란이 되고 있다.

18일(현지 시각) 폭스비즈니스와 정치·공공정책 전문 매체 아메리칸프로스펙트 등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작년 10월 1일에 ‘뱅가드토털스톡마켓인덱스펀드’를 100만~500만달러 사이에서 팔았다. 날짜가 기재되지 않은 여러 거래도 있었다. 이 펀드는 지수에 따라 수익률이 정해지며 증시에 상장돼 자유롭게 거래가 가능한 상장지수펀드(ETF)다.

작년 10월 다우지수는 코로나 우려로 6% 가까이 하락해 코로나 발병 초기 후 가장 큰 월간 낙폭을 기록했다. 아메리칸프로스펙트는 “연준 의장보다 금융 시장 움직임을 주도하는 당국의 내부 지식을 더 많이 갖고 있는 미국인은 없다. 작년 가을은 코로나 확진자, 입원 사망자가 급증하면서 경제가 위태로운 상태였다”며 파월 의장 주식 거래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연준 측은 파월 의장의 금융거래가 연준 규정을 준수했고, 정부 윤리 담당의 승인을 받았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파월 의장의 주식 매각은 에릭 로젠그렌 전 보스턴 연방준비은행 총재, 로버트 캐플런 전 댈러스 연은 총재의 사례와 비견돼 비판의 화살을 피하기 힘들 전망이다. 로젠그렌 전 총재는 주식·부동산 투자 신탁 거래를 했고 캐플런 전 총재는 애플과 아마존 등에 수백만달러의 주식을 투자한 게 문제돼 임기 만료 전인 지난달 조기 사임했다. 당시 파월 의장은 “연준 고위직의 금융 자산 보유를 엄격하게 하는 쪽으로 윤리 규정을 바꿀 필요가 있다”고 발언했다. 파월 의장의 임기는 내년 2월까지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