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야크, 국내서 버려진 페트병으로 만든 'K-GORE 자켓' 출시

오정은 기자 2021. 10. 19. 08: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가 국내 최초로 고어사와 K-rPET(케이-알페트) 소재의 기술 협업으로 완성한 제품 'K-GORE 자켓'을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블랙야크 관계자는 "국내에서 사용된 페트병을 재활용해 선보이는 플러스틱 제품의 고기능성화를 위해 글로벌 소재 과학 기업 고어사와 'K-GORE' 자켓을 개발했다"며 "시범 테스트 출시 후 소비자 반응을 살펴 카테고리 확장 가능성도 염두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친환경 제품이 아웃도어의 기술력을 입고 점점 더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가 국내 최초로 고어사와 K-rPET(케이-알페트) 소재의 기술 협업으로 완성한 제품 'K-GORE 자켓'을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K-GORE'는 플러스틱의 고기능성화를 위해 비와이엔블랙야크의 국내 페트병 자원 순환 기술과 고어사의 라미네이팅 기술을 접목한 제품 이름이다. 플러스틱(PLUSTIC)은 플러스(Plus)와 플라스틱(Plastic)을 합친 합성어로 모기업 비와이엔블랙야크가 국내에서 사용된 페트병의 자원 순환 시스템을 구축하며 자사 브랜드를 통해 선보이는 친환경 제품 라인이다.

'K-GORE'의 첫 번째 제품으로 테스트 출시되는 이번 자켓은 'M써밋GTX자켓'이다. 이 자켓은 국내 페트병을 재활용한 K-rPET 재생 소재의 겉감에 고어텍스 멤브레인을 붙이는 라미네이팅 기술로 방수, 투습 기능을 고려해 제작됐다. 기능은 물론 환경까지 생각하면서 입을 수 있는 고어텍스 자켓이다.

봉제선 전체에는 심실링 공법을 적용해 방수 기능을 더욱 높였고 목까지 올라오는 하이넥 구조에 날씨에 따라 꺼내 쓸 수 있도록 내장형 후드를 적용했다. 자켓의 주머니는 항균 가공을 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고어텍스 자켓과 미드레이어 제품을 연결하는 블랙야크 '비-링크 시스템(B-LINK SYSTEM)'이 적용돼 기온과 상황에 따라 볼패딩 베스트 등 내피와 다양하게 결합해 입을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블랙야크 관계자는 "국내에서 사용된 페트병을 재활용해 선보이는 플러스틱 제품의 고기능성화를 위해 글로벌 소재 과학 기업 고어사와 'K-GORE' 자켓을 개발했다"며 "시범 테스트 출시 후 소비자 반응을 살펴 카테고리 확장 가능성도 염두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친환경 제품이 아웃도어의 기술력을 입고 점점 더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알몸으로 계단 내려오며 음란행위"…CCTV 보고 '깜짝''낙태 종용 의혹' 김선호, 팔로워는 더 늘었다…'#김선호 믿어요'생방송 중 "농약 마셔라" 악플…진짜 마시고 숨진 인플루언서軍 후임에 방향제 먹이고 손바닥에 불붙인 선임전처 '깻잎무침' 못 잊어…몰래 만나 집까지 넘겨준 남편
오정은 기자 agentlittl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