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 기준 전국서 1039명 확진..전날比 1명 많아

조성신 입력 2021. 10. 18. 22:1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수도권 768명 비수도권 271명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 [사진 =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4차 유행' 확산세가 주춤하면서 18일 오후 9시 기준 전국 확진자 수는 전날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039명(수도권 768명·비수도권 271명)으로, 전날 같은 시간보다 1명 늘었다. 집계를 마감하는 19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000명대 후반~1100명대 초반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군구별로는 경기가 378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서울 297명, 인천 93명, 경북 42명, 충북 41명, 충남 39명, 부산 38명, 대구 35명, 경남 18명, 대전 15명, 전북·전남 각 14명, 강원 7명, 제주 5명, 광주 3명 순으로 집계됐다.

국내 4차 대유행은 지난 7월 초부터 석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도 지난 7월 7일(1211명)부터 104일 연속으로 네 자릿수를 기록했다.

유행 규모는 감소세로 전환됐다. 하지만 학교, 요양병원, 직장 등 일상생활 공간에서 여전히 소규모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기존의 집단감염에서도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되고 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