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시즌 첫 수훈선수 양홍석 "진다는 생각은 안 들었다"

고양/변서영 입력 2021. 10. 18. 22: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느 때와 달리 신나게 농구하고 있다." KT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는 양홍석은 자신감이 넘쳤다.

KT는 1쿼터를 연속 8실점으로 시작하며 휘청하는 듯 했지만, 양홍석은 중요한 순간마다 3점슛 4개를 성공시키며 분위기를 살려냈다.

마이어스도 생각보다 더 잘해줘서 요즘엔 그 어느 시즌 때보다 신나게 농구하고 있다.

4쿼터 때도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여느 때와 달리 신나게 농구하고 있다.” KT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는 양홍석은 자신감이 넘쳤다. 아직 시즌 초반에 불과하지만, 충분히 데뷔 첫 4강 이상의 성적도 기대할만하다.

수원 KT는 18일 수원 KT 소닉붐 아레나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1라운드 경기에서 고양 오리온을 72-62로 제압했다. 양 팀은 경기 내내 리드를 주고받으며 접전을 펼쳤지만, 결국 KT가 승리하여 단독 1위에 올라섰다.

KT는 캐디 라렌(22점 18리바운드 1어시스트), 정성우(16점 2리바운드 5어시스트), 양홍석(12점 7리바운드 3어시스트)이 활약하며 왜 우승후보로 평가받고 있는지 증명했다. KT는 1쿼터를 연속 8실점으로 시작하며 휘청하는 듯 했지만, 양홍석은 중요한 순간마다 3점슛 4개를 성공시키며 분위기를 살려냈다.

Q. 승리한 소감은?
저희가 연승을 이어갈 수 있어서 정말 좋다. 꼭 이기고 싶었던 경기인데 이겨서 기분이 좋다. 무려 단독 1위다. 다음 경기도 잘 준비해고 승리하고 싶다.

Q. 리바운드에서도 활약이 좋다. 경기마다 목표하는 개수가 있는지?
출전 시간에 따라 다르지만 결과적으로 영양가 있는 리바운드를 많이 잡고 싶다. 특히 득점으로 연결될 수 있는 중요한 리바운드를 잘 잡고 싶다.

Q. FA 이적생들의 효과를 느끼고 있나?
(김)동욱이 형을 보며 코트뿐만 아니라 코트 밖에서 연습 할 때에도 많이 배우고 있다. 제가 지난 시즌보다 여유로워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이유라고 생각한다. (정)성우 형도 상대 가드들을 답답하게 해주고, 볼을 잘 주기 때문에 제가 슛이 좋아졌다고 평가받을 수 있었다.

Q. 라렌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는지?
굉장히 믿고 있는 선수다. 연습 할 때에도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준다. 득점에 일가견 있는 선수라 몸이 올라오면 확실하게 해줄 거라 믿었다. 마이어스도 생각보다 더 잘해줘서 요즘엔 그 어느 시즌 때보다 신나게 농구하고 있다.

Q. 1쿼터와 4쿼터 타임아웃 때마다 분위기가 바뀌면서 경기를 끌고갈 수 있었는데?
1쿼터 타임아웃이 기억에 남는다. 지난 시즌은 0-8로 지고 있으면 분명 급했던 것 같은데, 올 시즌은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그만큼 팀이 많이 좋아졌다고 생각한다. 4쿼터 때도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진다는 생각은 안 들었다.

Q. 함께 우승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SK와 주말 경기(23일)를 앞두고 있는데?
연습경기에서 SK에 진 적이 있어 감독님께서 걱정하신다고 들었다. 하지만 그 연습경기는 내가 부상으로 빠졌다. SK는 포워드 전력이 워낙 좋은 팀이라 이번에 제대로 한 번 붙어서 감독님의 걱정을 덜어드리고 싶다.

#사진_유용우 기자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