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서 허송 세월' 특급 공격수, 1월 탈출 목표..유력 행선지 아스널

김용 입력 2021. 10. 18. 22: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하루 빨리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려는 루카 요비치.

레알의 스트라이커 요비치가 1월 이적 시장에서 팀을 떠나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스페인 매체 '피차제스'는 요비치가 자신의 경력 단절을 막기 위해 가능한 빨리 새 팀을 찾고 싶어하며, 오는 1월 이적 시장에서 이적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때문에 레알도 요비치가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팀으로 6개월 임대를 보내 여름 이적을 노리는 계산을 할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레알 마드리드 공식 홈페이지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하루 빨리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려는 루카 요비치.

레알의 스트라이커 요비치가 1월 이적 시장에서 팀을 떠나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세르비아 국가대표 요비치는 2년 전 큰 기대 속에 레알에 입성했지만, 이후 새 팀과 리그 적응에 실패하며 '먹튀' 오명을 쓰고 있다. 이번 시즌에도 6번의 교체 출전이 전부일만큼 입지가 좁아진 상태다.

문제는 안그래도 기회가 없는데, 레알이 킬리안 음바페(파리생제르맹)와 엘링 홀란드(도르트문트) 등 최고 수준 공격수들 영입을 또 노리고 있다는 것. 둘 중 한 명만 레알에 온다고 해도 요비치에게는 큰 타격이다.

스페인 매체 '피차제스'는 요비치가 자신의 경력 단절을 막기 위해 가능한 빨리 새 팀을 찾고 싶어하며, 오는 1월 이적 시장에서 이적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일단은 임대 이적이 유력해 보인다. 시즌 중반이라 공격수가 급한 팀들이 단기 임대로 요비치를 원할 수 있다. 또 요비치의 이적료는 무려 5400만파운드로 이 큰 금액을 투자할 팀을 모집하려면, 요비치가 임대를 떠나 살아있음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때문에 레알도 요비치가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팀으로 6개월 임대를 보내 여름 이적을 노리는 계산을 할 수 있다.

한편, 프리미어리그 명문 아스널이 요비치를 노리고 있다. 아스널은 알렉상드르 라카제트가 팀을 떠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요비치를 그 대체자로 눈여겨 보고 있다고 한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맛있는 녀석들' 하차한 이유 "오래될수록 불안해져"
“씻을 때마다 시아버지가 욕실 문 열어” 며느리의 속앓이
KBS 다큐에 알몸 샤워 장면이..비난 커지자 결국 영상 비공개 처리
안선영 “갈치조림 주면 전남편 만날 수 있어..현 남편에 미련 없다” 폭탄 발언
“몇명이랑 성관계 했어?”…아델의 대답은
‘32세’ 톱스타, 숨진 채 발견..“기이한 죽음→남편 수상해”
'제니와 열애설' 지드래곤, 무심하게 낀 '하트 반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