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택티컬' 에드워드, "남은 경기서 조급해하지 않겠다"

김용우 입력 2021. 10. 18. 22:06 수정 2021. 10. 18. 22: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리닝 게이밍(LNG)에 승리한 팀 리퀴드 '택티컬' 에드워드 라가 LNG 전 승리로 남은 경기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거 같다고 밝혔다.

팀 리퀴드는 18일(한국시각)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2라운드 D조 2경기 LNG와의 경기서 승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라이엇게임즈.
리닝 게이밍(LNG)에 승리한 팀 리퀴드 '택티컬' 에드워드 라가 LNG 전 승리로 남은 경기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거 같다고 밝혔다.

팀 리퀴드는 18일(한국시각)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2라운드 D조 2경기 LNG와의 경기서 승리했다. 팀 리퀴드는 2승 2패를 기록하며 LNG와 함께 동률을 기록했다.

'택티컬' 에드워드 라는 경기 후 인터뷰서 "기분이 매우 좋다. 특히 순위를 올리기 위해선 이날 경기 승리가 필요했는데 LNG를 잡아내서 남은 경기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거 같다"며 기뻐했다.

"LPL이 2주 차서 실수했고 LCS가 약진했지만 우연일 뿐"이라고 한 그는 유미를 내준 이유에 대해선 "롤드컵 1주 차를 진행하면 대세 챔피언이 등장하기 마련인데 2주 차에 들어가면 각 팀 별로 파훼법이 나오기 마련이다"며 "우리도 적응했고 유미를 내줘도 문제없다는 입장이었다"고 했다.

그는 "초반부터 맵 장악력을 확보한 만큼 승리에 대한 확신이 있었다"며 "조급해하지 않겠다. 1주 차서는 긴장했지만 2주 차에 들어선 만큼 자신감이 생겼고 마음도 편안해졌다. 남은 경기서도 편안하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데일리게임.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