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분간 공중에 '대롱대롱'..개장 한 달만에 두번 멈춰선 여수 짚코스터

조성신 입력 2021. 10. 18. 22:0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4일 오후 1시께 전남 여수시 돌산읍의 한 관광시설 짚코스터에 30대 남성이 40분간 매달렸다가 구조됐다. 사진은 짚코스터에 매달린 이용객 구조하는 모습. [사진 = 연합뉴스]
18일 전남 여수의 한 관광지에서 하강 체험시설인 '짚코스터'가 멈추면서 탑승객이 공중에서 30여 분간 매달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시설을 개장한 지 한 달여 만에 비슷한 사고만 벌써 두번째다. 앞서 지난 4일에도 30대 남성이 짚코스터에 매달려 내려가던 중 갑자기 도르래가 걸려 멈춰서면서 약 6m 높이에 40분간 매달렸다 구조되는 일이 벌어진 바 있다.

이날 짚코스터를 탄 사람 A씨는 "곡선 구간에서 짚코스터가 갑자기 '쿵'하는 소리와 함께 멈춰섰다"면서 "지금도 심장이 벌렁벌렁 뛰고 다리가 완전히 후들거린다"고 말했다.

관광지 직원들은 공중에 매달린 A씨를 수십m가량 밀어 구조했다. 구조에 걸린 시간은 30여 분.

업체 측은 강한 바람이 불면서 속도 저감 장치에서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짚코스터' 운영을 중단하고 설계 업체와 함께 정확한 원인을 찾고 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