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돌아온 괴물, 레오! 달라졌네?

박주미 입력 2021. 10. 18. 22:00 수정 2021. 10. 18. 22:0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지난 주말 개막한 프로배구에선 6년 전 V리그를 호령했던 괴물 레오의 복귀가 시선을 끌었습니다.

첫 경기부터 35득점을 올리며 이름값을 톡톡히 한 레오지만 예전과 좀 달라진 게 있네요.

박주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높은 타점에서 뿜는 빠르고 강한 공격.

압도적인 실력으로 괴물로 불렸던 레오가 6년 만에 돌아왔습니다.

확 바뀐 헤어스타일, 어느덧 나이도 20대에서 30대로 바뀌고 체중도 늘었습니다.

예전 같지 않을 것이란 우려를 비웃듯 레오는 첫 경기부터 35득점을 올렸습니다.

과거 상대가 알고도 당했다는 위력적인 서브는 여전할까?

훈련 뒤 몸 풀며 해 본 서브의 속도가 시속 120km가 넘었습니다.

레오는 비교적 수비에서 자유로웠던 과거와 달리 최근엔 리시브 등 수비에도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석진욱/OK 금융그룹 감독 : "레오! 레오! 리시브 해야돼!"]

2014년 챔피언결정전에선 문성민의 목적타 서브에 흔들리면서 공격에서 범실이 나왔지만, 노력 덕분인지 이번 시즌엔 안정된 리시브로 문성민의 서브를 받아 득점까지 했습니다.

함께 동료로 뛴 석진욱 감독과의 재회는 운명 같습니다.

[레오/OK 금융그룹 : "삼성화재 선수 시절에 최고참 석진욱 현 감독이 잘 챙겨줬기 때문에 같이 일하는 게 좋고요. 이번 시즌에도 감독님과 케미, 호흡 이어가면서 잘하고 싶어요."]

괴물로 불리던 과거보다 한층 진화한 레오가 올 시즌 다시 한번 우승컵을 안을지 관심입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촬영기자:유민철/영상편집:조완기/그래픽:최민영

박주미 기자 (jjum@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