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장]오리온 강을준 감독 "라둘리차 속마음 나도 몰라..빨리 적응하길"

윤세호 입력 2021. 10. 18. 21: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고양 오리온 강을준 감독이 외국인선수 미로슬라브 라둘리차를 향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경기 후 강 감독은 "잘 했다. 우리 선수들은 잘 했는데 야투가 중요할 때 터지지 않았다. 수비가 완벽할 수는 없다. 내준 72점 중 10점 이상은 어이없게 내줬다"며 "마지막 1, 2점 싸움 때 졌다. 생각했던 것보다는 잘 했다. 상대 포워드 라인 신장이 높아서 우리가 어려웠다. 페이스가 좋았을 때 밀고 나가지 못한 게 아쉽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리온 강을준 감독이 18일 수원KT소닉붐 아레나에서 KT와 원정경기에서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수원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수원=윤세호기자] 고양 오리온 강을준 감독이 외국인선수 미로슬라브 라둘리차를 향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오리온은 18일 수원KT아레나에서 열린 2021~2022 정관장 프로농구 수원 KT와 원정 경기에서 62-7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오리온은 공동 선두에서 시즌 전적 3승 2패로 공동 4위가 됐다.

경기 후 강 감독은 “잘 했다. 우리 선수들은 잘 했는데 야투가 중요할 때 터지지 않았다. 수비가 완벽할 수는 없다. 내준 72점 중 10점 이상은 어이없게 내줬다”며 “마지막 1, 2점 싸움 때 졌다. 생각했던 것보다는 잘 했다. 상대 포워드 라인 신장이 높아서 우리가 어려웠다. 페이스가 좋았을 때 밀고 나가지 못한 게 아쉽다”고 밝혔다.

이날 오리온은 팀리바운드에서 37-44로 밀렸고 야투율도 37.3%에 그쳤다. 특히 4쿼터 막바지 오픈 3점슛을 놓치면서 상대에 승기를 빼앗기고 말았다.

리바운드와 야투율 외에 라둘리차의 수비도 아쉬운 부분이었다. 상대 에이스 캐디 라렌에 고전했고 이렇다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채 16분 23초만 뛰었다.

강 감독은 “국내 선수들은 잘 했다. 국내 선수들이 템포를 빠르게 이어가지 못하고 스스로 템포를 늦춘 부분은 아쉽다. 외곽 찬스가 많았는데 살리지 못한 것도 아쉬운 부분”이라고 했다. 이어 라둘리차의 라렌을 향한 소극적인 수비에 대한 질문에는 “나도 왜 그런지 모르겠다. 라둘리차 속마음을 알 수 없다. 그저 빨리 적응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bng7@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