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이 장면] 홀 빙빙 돌다 멈춘 공, 마술처럼 들어갔지만?

문상혁 기자 입력 2021. 10. 18. 21:3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야속하게 홀을 빙빙 돌다가 멈춰버린 김성현 선수의 공이 단념하고 치려는 순간, 마술처럼 쏙 들어갑니다.

모두가 기뻐했지만 결과는 '벌타'였습니다.

10초 내에 공이 들어가지 않으면 벌타를 받는 규칙 때문입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